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오거돈, 부상시장 사퇴···“불피요한 신체 접촉했다”

기사 등록 : 2020-04-23 14:22: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불필요한 신체 접촉은 강제 추행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며 “경중을 떠나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 받을 수 없다”고 밝히며 시장직에서 사퇴했다.


오 시장은 이날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이런 잘못을 안고 위대한 시민께서 맡겨주신 시장직을 수행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모든 허물을 제가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면서 나가고자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오 시장은 “한 가지만 간절하게 부탁드린다. 피해자분께서 또 다른 상처를 입지 않도록 이 자리에 계신 언론인 여러분을 포함해서 시민 여러분들께서 보호해달라”며 “모든 잘못은 오로지 저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오거돈 시장 입장 전문.


저는 오늘부로 시장직을 사퇴합니다. 시민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350만 부산시민들과의 약속을 이루지 못해 송구함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사람에 대한 책임도 매우 중요합니다.

그 한 사람에 대한 저의 책임이 또한 너무 크기에 이러한 결심을 하게 됐다고 고백합니다.

저는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습니다.

해서는 안 될 강제 추행으로 인식될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경중에 관계없이 어떠한 말로도 어떠한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일입니다.

이러한 잘못을 안고 위대한 시민들께서 맡겨주신 시장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부산시장으로서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허물을 제가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면서 나가고자 합니다.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께 사죄드리고 남은 삶 동안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아울러 시민 여러분의 기대를 저버린 과오 또한 평생 짊어지고 살겠습니다.

한 가지만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피해자분께서 또다른 상처를 입지 않도록 언론인을 포함해 시민들께서 더 보호해 주십쇼. 모든 잘못은 오로지 저에게 있습니다.

3전 4기의 과정을 거치면서 시장이 된 이후 사랑하는 부산을 위해 참 잘 해내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너무나 죄송스럽습니다. 제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선택이 이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산을 너무나도 사랑했던 한 사람으로 기억해 주십쇼. 시민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