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이낙연, 일본에 공개경고 “사태 더 악화시키지 말고 협의하자”

기사 등록 : 2019-07-25 11:35:00

박우공 woogallery@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장관들이 모인 자리에서 일본 정부를 향해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전략물자 수출 우대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또 "만약 일본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결됐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그 연결을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경고했다.

 

세종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장관들이 총집결해 한일 문제 대응에 대해 비공개 논의를 벌였다.

 

매주 목요일 열리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는 영상회의로도 진행돼 정부 관계자들이 일정에 따라 세종청사 또는 서울청사로 회의 참석 장소를 선택할 수 있지만 이날은 사안의 위중함과 시급성을 반영해 세종청사로 참석자들이 몰렸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