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베트남 아내’ 무차별 폭행한 남성 긴급 체포

기사 등록 : 2019-07-08 10:39: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SNS에 폭행 영상 퍼져 공분




 

 

두 살배기 아들 앞에서 베트남 출신의 이주여성 아내를 폭행한 30대 남성이 6일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7베트남 국적 아내 A (30)를 수차례 폭행해 상해를 입히고 아들에게 겁준 혐의로 남편 B (36)6일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폭행이 상습적으로 이뤄진 정황이 있고, 보복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며 체포 이유를 설명했다.


B 씨는 4일 오후 9시경 전남 영암군의 한 원룸에서 A 씨의 뺨을 때리고 발로 걷어찬 뒤 다시 A 씨의 머리와 옆구리 등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의 폭행 사실은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A 씨가 휴대전화로 자신이 B 씨에게 폭행당하는 상황을 동영상으로 몰래 촬영했고, 그 동영상을 지인에게 보냈는데 영상을 본 지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 지인 중 한 명은 해당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커졌다.


233초 분량의 영상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폭행하는 잔인한 상황이 담겼는데, 기저귀를 찬 남자아이가 여성 옆에서 엄마를 부르며 울음을 터뜨려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남성의 무차별 폭행이 멈추자 여성은 아이부터 품에 안아 달랬다. 해당 영상은 폭력성이 심해 SNS 운영진에 의해 노출이 차단된 상태다.


현재 A 씨는 갈비뼈 등이 골절돼 전치 4주 이상의 진단을 받았으며,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아이는 아동기관 등에서 보호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남경찰청은 7일 베트남 출신의 부인을 때리고 아이에게 폭언한 혐의로 남편 B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