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여야 국화 정상화 협상 문턱서 한국당이 뒤집어

기사 등록 : 2019-06-25 10:18: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이인영 “국회정상화 바란 국민 여망 정면으로 배반한 것”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2019년데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사람희망신문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2019년데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을 거부해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문이 발표된 지 2시간 만에 여야 대립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30분께 국회에서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등 6개 항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직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고 합의했고, 추경안은 6월 국회에서 처리하되 재해 추경을 우선 심사하기로 했으며, 경제원탁토론회도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이후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가져온 합의문을 추인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다. 의원총회가 끝난 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의원들의 추인을 조건으로 한 합의였다. 의원들께서는 조금 더 합의가 있어야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라며 저희 당에서는 추인이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 그래서 저희 당의 입장은 어제 말씀드린 입장대로이다라고 설명하며 추인 거부 사실을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추인 불발 소식을 접하고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경안 시정연설 직후 본회의장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합의서를 작성한 것을 뒤집는다는 것은 예상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국회정상화를 바란 국민의 여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신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또한 유감을 표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랜 시간 어렵게 교섭단체 간 합의를 해서 국회 정상화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했었다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한국당의 전향적인 입장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