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전철협, 서울특별시청 앞 기자회견

기사 등록 : 2019-03-05 15:16: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조례를 즉각 이행하라!

 


▲ 서울시청 앞 기자회견/전철협 중앙회   ⓒ사람희망신문

 

5일 오전 11시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서울시청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조례를 즉각 이행하라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서울시조례에 의거 철거민정책토론회를 주최하여 개발정책 및 철거민 정책이 올바르게 정립되기를 촉구하는 내용이다.

 

전철협은 토지정의와 부동산투기근절 그리고 철거민 권익운동을 통해 철거민 발생이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으며 정부와 국회차원에서 철거민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과 제도의 제, 개정을 계속 요구해오고 있는 시민단체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철협은 "지난 20141127일 이호승 상임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면담에서 이호승 대표에게 한 약속을 이행하고, 2016년 가을 8천여명의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서울특별시 철거정책 공청회'를 요구했으나, 계속 미뤄지는 이유에 대해 밝히고, 전철협의 주장을 외면하여 마포구 주거세입자의 사고와 개포동의 대책 없는 강제철거가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호승 대표는 "철거민은 한시적으로 빨리 해결해주고 생업으로 복귀시켜야 한다""도시빈민운동이나 노동운동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며 "지금이라도 정부와 박원순 시장은 개발정책을 재개발 담당자들에게 맡길 것이 아니라 전국철거민협의회와 같은 시민단체의 의견을 청취해 올바른 정책을 시행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