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北,美 2차정상회담 결렬

기사 등록 : 2019-02-28 17:26: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제이더블유(JW)메리어트 호텔에서 북한과 협상을 중단한 직후 임한 기자회견에서 그들은 제제 해제를 원했다. 전체 제재를 다 해제해 달라고 해서 우리는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회담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회담종료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합의 실패 배경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하게 제재를 완화할 준비는 안 돼 있었다면서 제재 완화를 원했지만 우리가 원했던 것을 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가지 옵션이 있었으나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라며 북한과 좋은 친구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영변 핵시설은 물론 다른 핵시설에 대한 비핵화 조처를 요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맞서 북한이 요구한 것은 모든 제제의 해제였다. 서로 자신들은 작은 대가를 치르면서, 상대에게 큰 대가를 받아내려 한 셈이다. 결국, 양국은 이 같은 의견 불일치를 해소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서로 좋아한다. 우리 사이엔 따뜻함이 있었다. 내 생각에 이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인간적 신뢰를 잃지 않았다는 뜻을 밝혀 향후 협상을 지속해 나가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추후 협상 일정을 밝히진 않았다. , 협상이 결렬됐다고 북한에 대한 제재를 추가할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