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카풀 앱 반대’ 택시기사 분신 시도

기사 등록 : 2019-02-12 11:25: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택시에 불붙인 채 국회 돌진 해




영등포경찰서는 11일 서울 개인택시 강남조합 소속 A(62)씨가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여의도 국회 앞에서 자신의 택시에 불을 지르고 국회로 돌진하다 다른 승용차에 부딪히며 멈춰섰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A씨를 구조해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집회에 참여했다. 이후 오후 1시 집회가 끝난 뒤 국회 앞 택시기사들의 농성 천막에 머무르고 있다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1210일에는 택시기사 B씨가 국회 앞에서 분신을 했고, 지난달에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경기도 수원에서 온 택시기사가 분신했다. 이들은 모두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