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5·18 모독’ 공청회 거센 후폭풍

기사 등록 : 2019-02-11 09:55: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5·18기념재단·여야4당 “강력 처벌해야”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강사로 초청해 5·18 관련 공청회를 주최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이날 공청회에서 지 씨는 5·18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가 하면 전두환은 영웅”, “북한 특수군만 온 게 아니라 서너살짜리 아이와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그들을 돕는 게릴라 세력이라는 등의 주장을 했다.


이와 관련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등은 지 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을 모두 녹취해 왜곡 폄훼 부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 씨는 현재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이 재판과 별개로 이번 건에 대해 고소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5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발언의 수위 등을 놓고 보면 이번엔 벌금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라며 지 씨의 왜곡 발언을 부추긴 한국당 의원들에게도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정치권도 공청회와 관련 강력한 비판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국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공청회에서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를 자유한국당에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통한 국회의원직 제명과 별도의 고소 고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민주평화당은 같은 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한국당 5·18망언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번 기회에 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 정체성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5월 항쟁을 매도한 세 의원의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은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 운동은 이미 법률로서 그 의의와 가치를 평가했고, 대법원 판결로 사실이 확인됐으며, 5·18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가 인정한 세계의 역사이자 인류 보편적 가치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은 대한민국 자유 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4·19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이야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