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문체부,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 국내외 체육 단체 종사 막을 것”

기사 등록 : 2019-01-09 13:53: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 징계 확대 대책 발표




9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심석희 사건 관련해서 체육계 전수조사 등을 비롯해 성폭행 근절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브리핑에서 조재범 코치의 상습 성폭력 보도를 접하면서 이같은 사건을 예방하지 못하고,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 정책 담당자로서 피해 당사자와 가족,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그동안 정부와 체육계가 해왔던 대책이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지금까지의 대책을 전면 재검토할 생각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노 차관은 체육계의 폐쇄적인 구조 때문에 특정 피해자가 용기를 내지 않으면 외부에선 알 수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이번 사안이 심각하게 여겨지는 건 국가대표 훈련시설장에서 일어났단 사실이다. 국가대표 선수촌 내에서 훈련을 하는 경우, 선수에 대한 관리 체계를 전면 재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노 차관이 발표한 대책에 따르면 문체부는 체육계 성폭력 가해 시 체육관련 단체 종사 금지 등 영구 제명을 확대하고, 체육 분야 비위 근절을 위한 민간 주도 특별 조사를 3월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체육단체와 성폭력 징계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 국가올림픽위원회, 국제경기연맹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외 취업 기회 역시 차단할 계획이다.


, 문체부는 3월까지 대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회원종목단체를 대상으로 1단계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연내 시도체육회와 시군구체육회 등 단계적으로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자 지원과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문체부 스포츠 비리신고센터 내에 체육단체 성폭력 전담팀을 구성하고 향후 체육 분야 비리 대응 전담기구 가칭 스포츠윤리센터의 설치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차관은 스포츠 선수들이 야만적인 상황에 노출되지 않도록 정부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그러나 국민들의 적극적인 도움도 호소한다. 이런 상황에서 선수들의 용기있는 참여도 부탁한다고 이야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