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여야, 임시국회 첫날부터 선거제 개혁 이견보이며 진통예고

기사 등록 : 2018-12-18 09:45: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거대양당 “의원정수 늘리는 검토만 합의”

 ▲ 국회의사당 전경 - (사진=국회)   ⓒ사람희망신문
▲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국회)   ⓒ사람희망신문

 


17일 여야는 12월 임시국회 첫날부터 선거제 개혁 합의에 대한 내용을 둘러싸고 이견을 노출하는 등 앞으로의 의사일정에서 진통을 예고했다.


바른미래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12월 임시국회에서 27일 본회의를 열기로 의사일정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둘러싼 세부사항에 대해 입장 차를 드러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례성 강화를 위해 의원정수를 300석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비상대책회의에서 일부 정치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기정사실로 하는 것은 명백하게 사실을 호도하는 것으로 심각한 유감을 표시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과 한국당이 지나치게 미온적 태도를 보인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벌써부터 민주당과 한국당에서 합의문과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데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5당이 합의하고 대통령이 지지한, 그리고 저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단식을 통해 이뤄낸 이 합의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올해 국회 예산 증가율을 줄이고 의원 정수를 늘리는 방식으로 국민에게 다가가면 대화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내년 1월 공직선거법 처리와 4월 선거구 확정을 위해서는 올해 12월 합의가 필수적이라며 각 정당이 책임감을 느끼고 논의에 임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이야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