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경기도, ‘아파트 불법 청약 의심사례 적발’

기사 등록 : 2018-11-29 13:42: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안양과 화성 청약 과열 지역 합동 단속 진행

 ▲ 불법 청약당첨 의심자 적발(사진=경기도)   ⓒ사람희망신문
▲ 불법 청약당첨 의심자 적발(사진=경기도)   ⓒ사람희망신문

 


경기도는 아파트 청약신청을 하면서 청약자의 배우자나 가족이 아닌 제3자가 계약하거나, 증빙서류를 내지 않고, 소득 증빙 서류도 없는 사람이 신혼부부 특별공급에 당첨되는 등의 불법청약 의심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부동산 특별사법경찰단은 시·군 합동으로 지난 23일과 26일 분양과열 지역인 안양 A아파트와 화성 B아파트 청약 당첨자 450명을 대상으로 불법 청약여부를 집중 단속한 결과 73건의 의심사례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29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위장전입 의심이 28, 3자 대리계약 19, 청약제출서류 위조의심 5, 부정당첨 의심 21건 등이다.


주요 사례로는 분양권 계약을 직계존비속이 아닌 직장동료가 계약하는 청약통장 불법거래나, 가족의 주민등록은 지방에 두고 본인만 아파트 분양이 당첨된 곳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하는 위장전입 등이 발생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경기도내 일부 분양과열 지역 부동산을 대상으로 강력한 점검과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며 부동산 거래 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