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반올림, “노동자 안전 보장하라” 시위

기사 등록 : 2018-07-05 11:21: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생명안전권 헌법 명시·중대재해 기업처벌법·노동자 교육 등 촉구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노동자 유독단체 반올림은 4일 농성 1천일이 되는 날에 시민단체들과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삼성 측에 직업병 피해를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반올림은 지난 10년간 삼성 공장에서 일하던 노동자 중 400명 가까이 직업병 발병을 호소해 왔다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등 삼성 계열사에서의 발병 제보는 320, 사망자는 118명이다. 지금까지 94명이 근로복지공단에 산재를 신청했지만, 산재 인정률은 매우 낮아 겨우 12명만 산업재해를 인정 받았다고 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송면 군 사건과 삼성 공장 사태 모두 사업주가 이윤이 아니라 노동자 안전을 중요하게 생각했다면, 원청이 하청의 안전 관리를 확실하게 책임졌다면, 정부가 철저히 노동환경을 감독하고 처벌했더라면, 지금과 같은 상황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선 20157월 삼성전자 반도체 질환 조정위원회는 피해자에 대한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수행하는 공익법인설립에 삼성전자가 1천억원을 부담하고, 백혈병과 림프종 등 12개 질환에 대해 1~3군으로 구분해 피해자 및 유족 보상감을 지급하라는 권고안을 제시했으나 삼성그룹은 조정위원회의 권고안을 무시하고 20159월 자체적으로 보상위원회를 설치, 재발방지 대책 없이 보상 절차만 강행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반올림 상임활동가로 활동 중인 이종란 노무사는 삼성전자가 일방적으로 보상 절차를 강행하며 조정위원회 회의에도 불참해 시작된 노숙 농성이 1천일 째라며 삼성은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와 보상 문제를 하루속히 해결하기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반올림은 노동·시민단체 연대체인 민중공동행동과 함께 문송면·원진 30주기 추모도 함께 했다.


이들 단체는 생명안전권 헌법 명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청소년 및 소수 노동자 건강권 보장 화학 물질 알 권리 완전 보장 위험의 외주화 금지 과로사 근절 노동자 정신건강 보호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문화제를 진행한 뒤 사옥 인근을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삼성 반도체공장 직업병 문제를 알렸다. 삼성 반도체 직업병 논란은 2007년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공장에서 반도체 세정 등을 하던 황유미 씨가 급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사망하면서 불거졌다.


한편, 반올림은 지난 201510월부터 서초동 삼성 사옥 앞에서 백혈병 등으로 숨진 노동자들의 질병이 사업장 환경과 관련됐음을 인정하라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 고 황유미씨의 아버지 황상기씨   ⓒ사람희망신문
▲ 고 황유미씨의 아버지 황상기씨   ⓒ사람희망신문

 





 ▲ 故 문송면 군 故 황유미 씨   ⓒ사람희망신문
▲ 故 문송면 군, 故 황유미 씨   ⓒ사람희망신문

 



 ▲ 故 문송면 군의 형   ⓒ사람희망신문
▲ 故 문송면 군의 형   ⓒ사람희망신문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사람희망신문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사람희망신문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