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 중구청, ‘출산가정에 산후도우미 서비스’ 제공

기사 등록 : 2018-06-21 15:35: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문교육 이수 산후도우미 출산가정 방문···각종 서비스 지원




서울 중구청은 7월부터 산모와 태아의 건강관리를 돕고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도우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건강보험료 본인부담 합산액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인 출산가정에만 한정 지원했던 산후도우미 서비스를 소득기준과 상관없이 출산예정일이 71일 이후인 모든 출산가정을 대폭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전문교육을 이수한 산후도우미가 출산한 지 60일 이내인 출산가정을 방문하여 산모와 태아를 대상으로 식단관리, 좌욕지원, 복부관리, 부종관리 등 산후조리를 비롯해 태아 건강돌봄, 모유·인공 수유 돕기, 젖병 소독 등 태아 건강관리와 가사 정리정돈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지원금은 정부에서 지원하는 국민행복카드와 연계한 바우처를 통해 지급된다. 이 바우처를 가지고 신청자가 원하는 서비스 업체를 선택한 후 일부 본인부담금만 더하면 서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바우처 지원 기간은 태아 유형(단태아·쌍생아 등) 및 출산순위(첫째·둘째·셋째 이상)에 따라 상이하다. 첫째아이의 경우 10, 둘째아이와 쌍둥이는 15일이다.


신청은 산모 본인 또는 배우자가 하되 신청일 현재 주민등록 주소가 중구로 되어 있어야 한다.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 이내에 지원 신청서 및 산모수첩, 신분증 등을 지참해 중구보건소에 방문 접수하거나 인터넷 복지로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편, 중구청 건강관리과 관계자는 관내 출생아의 70%560건을 목표로 잡고 있다면서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으로 확대된 만큼 이용자가 획기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