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채택

기사 등록 : 2018-06-12 17:48: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서명한 공동성명이 발표되었다. 


발표된 공동성명에는 ‘미국과 북한의 새로운 관계 수립,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를 구축,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작업 약속. 양국간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상 처음으로 이루어진 북미정상회담은 양국이 지난 반세기간 경직되었던 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한 첫 걸음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판문점 선언에서 언급된 한반도 비핵화에 양국이 협조와 노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었던 CVID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아, 이에 대한 향후 북미간의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과 관련해 “앞으로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다. 양 측이 만족할만한 결과”라고 전하며,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이다. 여러 번 만날 것”이라고 후속 정상회담을 주기적으로 개최할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또 그는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반드시 초청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거두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되었다. 세상이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각 10시)부터 이어진 단독, 확대 정상회담과 오찬 회담을 마치고 합의문을 채택해 서명식을 진행했다. 


양국은 이날 회담 후에도 고위급회담에서 조율을 이어갈 예정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