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함안에서 1,500년 전 ‘아라가야 왕성’의 실체 처음 발견

기사 등록 : 2018-06-08 13:24: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추정 왕궁지 유적에서 가야시대 토성, 건물터 등 확인


▲ (사진 =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는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유적에서 대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긴급발굴조사에서 1,500년 전 아라가야 왕성의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상남도는 이번 조사는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에 대한 최초의 발굴조사로, 토성과 목책, 대형건물터를 확인하는 등 아라가야 왕성의 실체를 처음으로 밝히는 성과를 올렸다고 말했다.


이 일대는 조선시대 함안지리지인 함주지 등 각종 고문헌에 가야국의 옛 도읍터로 기록되어 있는데다 남문외, 대문천 등 왕성, 왕궁 관련의 지명이 아직까지 남아 있어 그동안 아라가야의 왕궁지로 전해져 왔다. 하지만 몇 차례의 지표조사만 실시되었을 뿐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 최근까지도 전혀 실체를 알 수 없었다.


이번 발굴조사는 지난 411일 추정 왕궁지 유적 일원에서 경지 정리 중 드러난 성토 흔적을 함안군청 관계자가 발견하면서 시작됐다. 경상남도와 함안군,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관계자의 현지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친 결과 긴급발굴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이어 문화재청의 허가를 얻어 511일 국립가야문화재 연구소가 발굴조사에 착수했다.


발굴조사는 성토 흔적이 드러난 곳을 중심으로 약 1,300에 대해 실시했고, 여기에서 토성과 목책, 건물터 등 아라가야 왕성과 관련한 시설이 대거 확인됐다. 이 중 토성은 전체 높이 8.5m, 상부 너비 20m에서 40m의 규모로 동시기 가야권역에서는 유례없는 대규모 성곽이다. 또한 성토 과정에서 성벽이 밀리지 않도록 공정마다 나무기둥을 설치하거나, 판축을 통해 점토와 모래가 켜켜이 다져 올리는 등 정교한 토목공사의 흔적을 확인했다.


현장을 답사한 관계전문가들은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유적은 토성 등 방어시설과 건물지를 갖춘 아라가야 최고지배층의 거주공간으로서 이번 발견된 토성은 왕성의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또한 추가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토성의 정확한 범위와 왕궁지의 흔적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번 아라가야 왕성의 발견을 통해 문헌기록과 구전으로만 전해지던 아라가야의 실증적 증거가 확인된 셈이다. 또한 당시 최고 수준의 토목기술로 축조한 토성을 통해 가야 왕성의 축조에 대해 기초자료 확보는 물론 보존상태가 양호하다는 점에서 향후 가야 왕성 연구의 핵심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유적에 대한 긴급발굴조사를 통해 가야 왕성과 왕궁지의 흔적을 발견한 것은 가야사 연구복원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올린 최고의 성과라며 도내 가야사 연구 복원 사업이 탄역을 받을 수 있는 획기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