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트럼프, “이번 싱가포르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

기사 등록 : 2018-05-25 09:54: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북한 담화 지적하며 6월12일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 취소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최근 -미 연합군사훈련비핵화 방안등을 놓고 고조되던 북-미 간 신경전이 회담 취소로 이어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북한 외무성 관리들이 미국을 비난한 것을 이유로 612일 예정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에서는 당신을 몹시 만나고 싶었지만 슬프게도 당신들이 최근의 담화문에서 드러낸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볼 때, 나는 이번에는 오랫동안 계획해온 회담을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이 편지는 우리 양쪽을 위해, 그러나 세계에는 손해를 끼치겠지만, 이번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임을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적한 북한의 담화문은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리비아 모델을 거론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난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고 한 것과, 24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발표한 담화문으로 보인다. 최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에서 김 위원장에게 당신이 핵 능력을 말했는데, 우리 핵 능력은 내가 그걸 사용할 일이 없기를 신에게 기도할 정도로 아주 강력하다고 말했다. 세계, 특히 북한은 항구적 평화와 위대한 번영, 부유함의 기회를 잃었다. 이 상실된 기회는 역사에서 매우 슬픈 순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재추진할 가능성을 완전히 내려놓지는 않았다. 그는 언젠가 당신을 만나기를 고대한다이 가장 중요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보내달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취소하고 난 다음 날 25일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24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만탑산 계곡 북부핵시험장의 갱도와 관련 시설을 연쇄 폭파해 폐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