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이낙연 총리 “광주의 희생 헛되이 하지 않을 것”

기사 등록 : 2018-05-18 17:50: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국립 5.18 민주묘지서 5.18 38주년 기념식 열려


 ▲ 5.18 기념식 참석한 이낙연 총리(사진: 이낙연 총리 SNS)   ⓒ사람희망신문
▲ 5.18 기념식 참석한 이낙연 총리(사진: 이낙연 총리 SNS)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여야 지도부, 보훈처장, 5.18 유족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기념사에서 “신군부의 불의에 맞서 싸운 민주영령을 추모하며 통한의 세월을 견뎌 온 유가족, 부상자에게 위로를 드린다. 5.18을 세계에 알린  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님, 故 찰스베츠 헌틀리 목사님, 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님과 오늘 참석하신 부인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총리는 “5.18로부터 38년이 흘렀으나 여전히 끝내지 못한 일이 있다. 첫째는 진상규명, 둘째는 역사의 복원과 보전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고 믿는다.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광주시 및 유관단체들과 협력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앞으로도 광주는 승리할 것이다. 역사에서 정의가 끝내 승리하듯이, 광주정신은 끝내 승리할 것이다. 민주영령의 명복을 빈다. 광주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하겠다”라며 기념사를 마쳤다.


이 총리는 그간 5.18기념식에는 해마다 참석했지만 기념사를 한 것은 처음이었다. 그는 연설 중간 목이 메어 발언을 잠시 멈추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해부터 제창으로 바뀐 ‘님을 위한 행진곡’은 올해도 그대로 진행됐다. 행사 마지막 순서로 진행된 제창에는 여야 당대표를 포함한 모든 참석자가 손을 맞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