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북한, 16일 고위급회담 일방적으로 ‘중지’ 통보

기사 등록 : 2018-05-16 10:44: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16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기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 등을 이유로 중지한다고 남쪽에 통보해왔다.


고위급회담 북쪽 단장(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오전 030분께 남쪽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와 “‘맥쓰썬더’ (-미 연합)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한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오전 3시께 밝혔다.


정부는 북쪽이 태도를 바꾼 핵심 원인과 배경을 분석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며 이와 관련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아침 출근길에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제 시작의 시작 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이런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생길 수 있으므로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북쪽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날 새벽 3시께 공개한 보도를 통해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북쪽은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주동적이며 아량있는 노력과 조치에 의해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과 조미대화 국면이 이번 전쟁연습과 같은 불장난 소동을 시도 때도 없이 벌려놓아도 된다는 면죄부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비판했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 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