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한성숙, “현재의 구조로는 많은 사용자들을 만족시키기 힘들어졌다”

기사 등록 : 2018-05-09 13:16: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네이버, “기사 댓글 허용여부와 정렬방식 등, 언론사가 직접 결정”




9일 오전 서울 역삼동 네이버파트너스퀘어 교육장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 뉴스와 댓글 정책에 대한 2차 기자간담회를 열고 네이버가 7월부터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말하며 앞으로 뉴스링크를 클릭하면 언론사 누리집으로 이동하는 아웃링크 방식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이사는 “3분기부터 네이버는 더 이상 뉴스편집을 하지 않겠다언론사가 뉴스를 직접 편집하고 네이버는 독자데이터와 해당 광고 수익을 언론사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는 모바일 첫 화면에서 볼 수 있는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제외하기로 했다. 기존의 뉴스는 첫화면을 밀어야 두 번째로 나오는 뉴스판에서 볼 수 있는데, 이는 언론사들이 직접 편집한 뉴스로 구성되는데, 앞으로는 언론사는 사용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할 예정이다. 한 대표이사는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돼 특정 기사에 과도하게 집중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러한 조처를 시행한 이유를 밝혔다.


, 언론사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아웃링크 전환에 대해서는 일괄적인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 개별협의를 통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 대표이사는 많은 사용자들이 동일한 뉴스를 보고, 동일한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보는 구조로는 사용자를 만족시키기 힘들어졌다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