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전철협 이호승 상임대표, 경기도의회 정기열 의장 방문

기사 등록 : 2018-03-09 10:55: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국철거민협의회(이하 전철협) 이호승 상임대표가 경기도의회 정기열 의장(더불어민주당, 안양4)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지난 8일 경기도의회 의장 접견실에서 이뤄졌다.


토지와주택 시민단체인 전철협은 80년대 강제 개발로 인해 주민들의 재산권, 생존권, 주거권 등의 잦은 침해로 인한 대책과 권익향상을 위해 피해자 및 거주자 등이 모여 자발적으로 설립한 단체로, 1993년 출범이후 철거민 이주 및 생계 대책 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전철협 이호승 대표는 “부동산(토지 및 주택)이 투기의 목적이 아닌 삶의 보금자리로써의 인식전환이 시급하다”며, “더 이상 도시개발이라는 미명아래 기존 거주자들이 고통 받지 않도록 경기도의회에서 이주대책, 생계대책 반영에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열심히 일해도 주거문제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해 4인 가족 기준 14평의 주거를 정부차원에서 제공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이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헌법에 주거권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기열 의장은 본인이 전철협 대책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시기를 회상하며 “도시개발과 기존 거주자의 생존권 문제 등 지역개발은 양면성이 존재하고 항상 삶의 질 향상으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사회적 관심과 국가적 참여를 통해 주거 및 도시재생문제가 개선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