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대구·광주·충남·전남·경북·경남 일부지역 가뭄에 대비해야

기사 등록 : 2017-12-12 09:46: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행정안전부, 12월 가뭄 예·경보 발표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대구·광주·충남·전남·경북·경남 일부 지역에서 생활·공업용수 가뭄이 지속됨에 따라, 내년 봄 가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농업용수 가뭄은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68%)이 평년(75%)의 91% 수준으로, 현재 저수율이 낮은 울산·경북·경남 등 남부지방 3개 시·군(울주, 경주, 밀양)이 주의단계로 내년 3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생활 및 공업용수 가뭄 관련 전국 다목적댐 평균 저수율(52.2%)은 예년(54.8%)과 비슷한 수준이나, 남부지방 중심으로 댐의 저수량이 적은 상황이다. 


현재 저수율이 낮은 운문댐 등을 수원(水源)으로 하는 대구·전남·경북지역 9개 시·군은 ‘심함’단계이며, 보령댐 등을 수원으로 하는 광주·충남·전남·경남지역 19개 시·군은 ‘주의’단계이다. 


12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남부지방 가뭄 해갈에는 다소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전남·경북·경남지역 12개 시·군은 ‘심함’단계는 지속될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하고, 광주·충남·전남지역 16개 시·군은 ‘주의’단계이다. 


2018년 2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전남·경북·경남지역 12개 시·군은 ‘심함’단계가 계속 유지되며 광주·울산·충남·전북·전남·경남 23개 시·군은 주의단계에 도달·지속되어 남부지방 중심으로 내년도 용수공급을 위한 용수확보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6개월 누적강수량을 평년강수량과 비교한 기상가뭄과 관련하여 최근 6개월(6~11월) 강수량은 평년(978.6㎜)의 79%(779.0㎜) 수준으로 전국적인 기상가뭄은 없으나, 강수량의 지역편차로 남부 일부지방의 기상가뭄은 지속되고 있다. 부산·경북지역 2개 시·군은 ‘심함’단계이고, 대구·울산·경북·경남·제주지역 14개 시·군이 ‘주의’단계이다. 


최근 5개월(7~11월) 강수량은 평년(812.7㎜)의 88%(717.4㎜) 수준이며, 12월 강수량은 절대량(연강수량의 약 2%)이 적다. 남부 일부지방의 기상가뭄은 12월에 일부 완화 경향을 보이는 가운데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3개월(9~11월) 강수량은 평년(250.6㎜)의 69%(172.4㎜) 수준이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수 부족량이 많아 2월 말에 기상가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물 부족이 우려되는 가뭄 주의단계 이상인 지역을 중심으로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물부족량을 파악·예측한 결과에 따라 내년 봄 영농기 물 부족에 대비해 하천수 등 가용 수자원을 활용하여 저수지 물채우기와 용수원 개발 등의 선제적인 용수확보대책을 추진 중이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실수요량 공급 위주의 댐 용수 비축체계를 지속 유지하고, '댐 용수공급 조정기준'에 따라 단계별 철저한 긴축운영 및 대체공급 등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보령댐 및 주암댐·밀양댐·부안댐은 향후 용수 부족에 대비하여 인근 수원(水源) 연계운영과 하천유지용수 감축 등을 추진한다. 


운문댐은 가뭄 지속 시 내년도 1월 말경 저수위 도달이 우려됨에 따라, 대구시의 운문댐 사용물량(12.7만톤/일)을 전량 대체할 수 있는 '금호강계통 광역상수도 비상공급시설'을 설치 중이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에서는 운문댐 가뭄에 대비하여 경북 경산시 취수량 확보를 위한 취수장 증설사업에 특별교부세(7억원)를 지원하였다. 


환경부에서도 지방상수도 제한 및 운반급수 지역인 완도군에 대해 비상급수 모니터링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향후, 유수율제고를 위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하수처리수 재이용 확대 및 급수취약지역에 대한 지방상수도 확충 사업 추진 등을 통해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광용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정부에서는 용수원 개발 등의 선제적인 용수확보대책 추진을 통해 내년도 물 부족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