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성남시 행복주택 직접 짓는다, 60가구 규모

기사 등록 : 2017-12-06 09:34: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단대동 130번지에 오는 2019년 말 완공 ‘청년세대 숨통’


 ▲ 성남시가 직접 건설하는 60가구 규모 단대동 130번지 행복주택 조감도 ⓒ성남시청   ⓒ사람희망신문
▲ 성남시가 직접 건설하는 60가구 규모 단대동 130번지 행복주택 조감도 ⓒ성남시청

 


성남시가 행복주택을 직접 건설한다.


행복주택은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의 주거 불안 문제를 해소하고자 정부 주도로 건설·공급하는 공공 임대주택이다.


성남시가 짓는 행복주택은 수정구 단대동 130번지 시유지(1342㎡)에 오는 2019년 말 60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이를 위해 시는 국토교통부 행복주택 후보지 공모 사업에 응모, 선정(2016.3.2)돼 18억원의 사업비 일부를 확보했다. 건축 설계업체 선정(4.27), 공공주택건설 사업계획 경기도 승인(11.28) 절차도 마친 상태다.


‘단대동 130번지 행복주택(가칭)’은 현재 설계 진행 중이다. 실시 설계를 마치면 내년도 상반기 건립 공사를 시작한다. 완공까지 79억원(국비 18억원 포함)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지하 2층, 지상 7층, 연면적 4680㎡ 규모로 건립한다.


1개 동에 전용면적 16㎡(약 5평) 24가구, 26㎡(약 8평) 12가구, 44㎡(약 13평) 24가구가 들어선다.

이 60가구 중에서 48가구는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세대에, 12가구는 고령자와 주거급여수급자 등 취약계층에 공급한다.


시는 보통 26~36㎡ 규모인 신혼부부 대상 행복주택 전용면적을 44㎡로 확대 설계했다. 입주 후 출산과 육아 문제를 고려했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책정한다.


대학생, 사회초년생은 최장 6년, 신혼부부는 최장 10년, 취약계층은 최장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이이철 성남시 주택과장은 “주거 문제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청년세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성남시 중점 시책의 하나인 행복주택 건설 사업을 자체 추진하게 됐다” 면서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을 때까지, 안정적인 주거 생활을 유지하는 주거 디딤돌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대동 130번지 행복주택에서 직선거리로 250m 떨어진 164-11번지에는 지난 11월 17일 준공식을 한 ‘성남 단대 행복주택’이 있다. 16가구의 소규모이며, 성남시가 시유지를 제공하고 LH가 건설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