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2006,11,2 분당경찰서앞 사건… 전철협 파괴공작의혹 확산

기사 등록 : 2017-10-15 11:01:00

사람희망신문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006,11,2 분당경찰서앞 사건전철협 파괴공작의혹 확산

 

전철협은 최근 지난 20156월과 10월 전철협 이호승상임대표를 구속하라는 기자회견이 있었는데 기자회견 배후세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였다.

 

전철협은 2012221일 대검찰청앞에서 이호승 구속하라는 기자회견이 있었는데 이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20122월 기자회견을 주도한 전,전철협 공동대표 정모씨는 2006112일 분당경찰서앞 사건을 주도하였는데 전철협과 이호승상임대표의 파멸을 공공연히 말한 장본인이다.

 

,전철협 공동대표 정모씨와 함께 2012221일 기자회견을 주도한 도모씨는 전철협에서 제명당한후 전철협 불만세력을 규합하였는데 2015년 고소를 종용한 사실이 밝혀 졌다.

 

전철협은 이런 의혹이 확산되는 배경에는 검찰과 경찰에서 전철협과 이호승상임대표가 고소하는것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반면에 전철협과 이호승이 고소를 당하면 치밀하고 광범위하게 수사하여 처벌의지가 있다는 판단이다.

 

전철협은 최근 경찰에 이들 모두를 고소하려 했다가 전,전철협 공동대표 정모씨 관련 IDS홀딩스 관련의혹이 제기된 구은수 전,서울경찰청장의 보도내용을 접한 직후 망설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검찰과 경찰에서 전철협과 이호승상임대표에 대해 편협적인 수사로 일관하고 있고 조직적인 전철협 파괴행위의 징후가 계속 발생되는 현실에서 배후의혹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철협은 이같은 상황을 자문변호사와 긴밀히 상의하고 있다며 적절한 시기에 적합한 수사기관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2006112일 분당경찰서앞 사건은 치밀하게 기획된 사건으로 석연치 않은 이유로 돌발사건이 발생되고 전철협 회원 164명이 강제연행되어 경기도내 10개 경찰서에 분산수용되었다가 이틀만에 2명이 구속되고 162명이 석방된 사건으로 당시,연행과정에서 수십명의 전철협 회원들이 중경상을 당하고 방송차량5대가 수개월간 영치되었으며 113일 식사대책위가 대책없이 강제철거를 당하는등 전철협과 부속기관 그리고 지역대책위원회가 엄청난 피해를 입은 사건이다. 전철협은 이런 엄청난 피해를 당하여 이에대해 사과를 받고 재발방지를 하려는 전철협과 이호승상임대표의 활동을 방해하는 사건 관련자인 당시 분당경찰서장과 전,전철협 정모 공동대표는 사건에 대해 말하지 않고 은폐하려고 진실을 밝히려는 전철협과 이호승상임대표의 활동을 방해 하고 있어 의혹이 확산되는 실정이다.

 

전철협은 당시 사건에 대해 특정 공안부서의 기획사건으로 이들의 관련 의혹이 있다는 주장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 그 배경에는 충격적인 사건뒤에 전철협 파괴댓가로 수십억원의 금품이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수년뒤에 철거용역이 뒷거래 되고있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공안당국에서 짝퉁철거민을 이용하여 전철협을 파괴하고 관련 시행처와 시공사에서 돈과 철거용역일감으로 짝퉁철거민을 양산하여 지속적인 전철협 파괴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