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고위공직자 부동산 공시가격, 실거래가 60%에 불과"

기사 등록 : 2017-06-26 11:39:00

사람희망신문 nccmc1993@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김종민 의원, "공정시장가액비율, 단계적 인상해야"


[사람희망신문]부동산 보유세의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이 실거래가의 60%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올 3월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신고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정부와 국회, 법원의 고위공직자 중 지난해 124명이 부동산을 매각했다.

매각 부동산 194건의 실제 거래대금은 797억원인 반면 재산신고서상 신고금액은 471억원이었다.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비율이 평균 59%인 셈이다.

부동산 종류별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의 비율은 각각 92건이 거래된 토지와 주택은 62%와 59%, 10건이 거래된 건축물의 경우 58%로 나타났다.

최근 매각한 것이 확인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의 경우 실제 매각대금은 67억 5,000만원이지만 신고금액은 27억 1,000만원으로 공시가격 비율은 40%에 불과하다.

현행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규정에 따르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에 대해 공시가격으로 신고하도록 돼 있다. 

만약 신고한 부동산을 처분할 경우에는 실제 거래금액을 병기하도록 하고 있다. 

신고금액의 기준은 현재 토지와 건축물은 70%, 주택은 60%의 공정시장가액비율을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인 실거래가 대비 신고금액의 비율이 주택 35%, 건물41%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시세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부동산 과세표준을 현실화하는 것은 공평과세의 최우선 과제"라며 "2009년 이후 60%와 70%로 묶여 있는 공정시장가액비율을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적극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