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용산참사구역, 철거민 보상 없이 어물쩍 재개발

기사 등록 : 2016-04-08 13:12:00

박현군 humanphg@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서울시, 시공사·조합·유가족 모아 경제논리 따라 사업재계 공식 선언

 ▲ 용산 4구역 조감도   ⓒ사람희망신문
▲ 용산 4구역 조감도   ⓒ사람희망신문

[사람희망신문]2009년 1월 20일 경찰 공권력과의 대치 과정에서 철거 세입자 5명과 경찰 1명의 사망 등 대형 참사를 일으키며 잠정 중단됐던 용산 재개발 사업이 7년 만에 사업 재개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7일 서울시는 조합, 시공사, 용산 참사 당시 사망한 6명의 유족 대표단을 불러들여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끝에 용산참사 자리를 중심으로 4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 네개동과 34층 업무동, 그리고 공공기부용 5층 건물을 짓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재개발 사업을 확정했다.

이와관련 서울시는 기존 유족 보상안의 성실한 이행을 약속하고 추가로 일부 유족들에게 상가 우선분양권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은 용산4구역에서 6명의 사망자에 대한 유족 보상금이라는 이슈에 뭍혀 수많은 철거민들에 대한 이주대책 및 보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유족을 포함한 전체 피해주민들에 대한 정상적 보상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용산참사 장면   ⓒ사람희망신문
▲ 용산참사 장면   ⓒ사람희망신문

 

또한 신숙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사무처장은 “용산4구역은 경제논리에 따른 재개발의 결과가 용산참사였음에도 참사 이후 여전히 유족 보상금 문제, 지역 보상대책과 관련 조합 구성원 간 이견, 철도공단·삼성물산 등 조합원들 간 이견 및 포기 등 개발이익과 경제논리를 기준으로 판단돼어 왔다”며, “앞으로는 주거인권 및 상업 활성화라는 논리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