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용인시, 5일장 퇴출 시도하나

기사 등록 : 2016-04-07 14:45:00

박현군 humanphg@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역 상인 민원받고 처인구 내 5일장 강제집행 돌입

 

[사람희망신문]용인시에서 민속 5일장에 대한 강제철거를 단행하면서 관련 상인들과의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조치가 민속5일장과 용인시 내 지역 상인들 간 상권 경쟁에 대한 시·구의 의도적 개입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5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의 민속5일장 장터 내 일부 구간에서 상인들이 처인구청 철거반원들의 삼엄한 감시 속에 대치된 상태에서 장을 열고 있었다.

 

이날 문제의 구간 입구인 금호 어울림 아파트단지 입구를 지나가던 인근 주민 A씨는 “좋은 물건을 그동안 싸게 잘 사 왔다”며, “굳이 길을 막으면서까지 상인들의 영업을 감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김량장동 지구 내 민속 5일장 상인들은 “용인시와 처인구청은 국가로부터 공식 인정받은 민속5일장 상인들인 우리들에 대해서만 강제 철거 압박을 하면서 마치 5일장 상인들을 불법 노점상처럼 취급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그러나 처인구는 해당 지구에 대한 좌판 영업을 완전 금지한다는 입장이다.

 

이와관련 해당지역의 행정대집행을 총괄하는 처인구청의 허남규 도로관리팀장은 “문제의 구간은 주거지구로 좌판 상인들의 허용은 행정 목적과 불일치하기 때문에 더 이상의 노점 불허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지역에 들어선 금호 어울림 아파트단지에 주민이 살기 시작한 시점은 지난 2009년 11월이다.

이 지역이 주거단지로 변모한지 10여년이 지나서야 지구정리를 명목으로 강제철거를 단행하는 것에 의문이 가는 사안이다.

 

이와 관련 5일장 상인회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 옆 인도변이 아닌 하천 옆의 한 쪽에서만 5일장을 계속 하도록 해 달라”고 타협안을 제시했지만 처인구는 주거지구이기 때문에 원천 금지라는 입장만을 반복하고 있다.

 

이같은 입장에 대해 처인구 내 한 관계자는 “이같은 행정인 민원으로 인해 발생된 것”이라며, “어울림 아파트 주민에 의한 민원도 있었지만 용인시 내 재래시장 상인들의 민원이 직접적인 동기가 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 처인구는 어울림 아파트 주민들이 5일장으로 인해 고성방가, 쓰레기, 소변 등의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문제의 구역에서 영업하는 5일장 상인들 중 포장마차나 민속주점 혹은 일회용품 사용이 많은 업종 등 해당 민원을 유발할 가능성이 큰 품목은 없었다.

 

또한 5일장 상인회의 한 관계자는 “시청과 구청은 어울림 아파트 외곽에서의 영업 단속 외에도 설·추석 등 명절 대목 전후로 5일장을 원천적으로 금지시키는 등의 행정으로 사실상 민속5일장 상인들의 손해가 커지고 있다”며, “정부로부터 공식 인정을 받은 5일장 상인들을 돕지는 못할망정 이런 식으로 고사시키는 것은 소상공인과 민생경제의 육성이라는 국가시책에도 역행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