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시, 사회적협동조합 세금 약 26만원 경감… '경제민주화'

기사 등록 : 2016-03-30 15:02:00

사람희망신문 volvo2938@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14년 9월 1천만 원을 출자해 서울시내에 설립한 A사회적협동조합은 설립등기를 하면서 등록면허세 40만 5천원을 납부했지만 앞으로는 출자금총액 변동 등으로 등록면허세를 납부할 경우 144,720원만 내면 된다. 약 26만 원이 절감되는 셈이다.  


서울시가 ‘서울형 경제민주화’의 정책 중 하나로 비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영세한 사회적협동조합의 세금을 경감해 주기로 했다.

시는 법인 설립 등기 시 등에 납부하는 ‘등록면허세’의 최저 금액을 현행 112,500원에서 ‘기타 등록면허세’ 수준인 40,200원으로 인하하는 정책을 23개 자치구에서 우선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도시 내 중과세 등을 고려하면 건별 약26만 원이 절감되는 셈이다.


현재 협동조합은 지방세법에 의거, 출자금 규모에 따라 등록면허세를 납부하고 있는데 세액이 112,500원 미만일 경우 영리 또는 비영리 법인의 구분 없이 일괄적으로 112,500원을 내고 있어 출자금이 적은 조합에는 상대적으로 부담이 있다.

특히 서울시내에 설립하는 협동조합의 경우 대도시 내 3배 중과세에 해당돼 최저 405,000원의 등록면허세를 납부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144,720원을 내면 돼 260,280원의 절감효과가 발생하게 된다

 

 

협동조합은 협동조합기본법에 의거, 조합원 가입으로 출자금 총액 등의 변동이 있을 때마다 회계연도가 끝난 후 3개월 이내에 변경 등기하도록 되어 있다. 조합원 모집으로 출자금이 증가된 경우 등기 시마다 등록면허세를 납부해야 하기 때문에 세부담이 큰 실정이다.

 

서울시와 23개 자치구는 사회적협동조합의 비영리성을 고려하고 빈번한 등록면허세 납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현행 등록면허세 최저금액을 인하하기로 했다. 시가 구세인 등록면허세 인하와 관련된 ‘구세감면조례표준안(권고안)’을 마련해 자치구에 전달하면 자치구별로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현재 서울시내 협동조합 중 사회적협동조합의 약 58% 정도가 사회복지‧교육서비스 사업을 운영하고 있고, 74.4%가 1천만 원 이하의 출자금으로 운영되는 소규모 기업이다.


시는 ’16년 상반기에 사회적협동조합의 등록면허세 인하를 추진하는데 이어 ’16년 3월 협동조합의 대도시 내 중과 배제 개정안을 행정자치부에 건의했다. 그리고 금년 하반기에는 타 세목에 대한 경감도 추진해 공익을 목적으로 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의 세정 지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윤규 서울시 세무과장은 “이번 등록면허세 경감은 영세한 사회적협동조합이 세금부담을 덜고 경제활동에 종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한 서울형 경제민주화 정책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세정 지원이 필요한 분야를 적극 발굴해 지속적인 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