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저축銀·대부업의 공격적 대출영업 서민몰락 가속화

기사 등록 : 2015-12-01 11:03:00

박현군 기자 humanphg@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청년·여성·신불자 대상 빚의 올가미에 수렁으로 전락

 

[사람희망신문] 제2·3금융권의 경제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고리대출 영업이 도를 넘고 있다.

 

새천년민주연합 김영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20대의 대출 총액 중 37.1%가 고리대출이었다.
또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해 대부업체 상위 12개사를 통한 대출 이용자 중 여성 비율이 50.1%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대부업체들의 여성 이용자 비율은 2012년 41.8%에서 해마다 늘어나고 있었다.

 

또 소비자 시민단체들에는 은행 대출 및 카드대금 연체 시 어김없이 대부업체 및 저축은행의 대출상담 직원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었다.

 

또한 대출받는 적차도 더욱 간편해지고 있다.

 

소비자 단체 관계자는 “저축은행과 대부업체들은 직업이 없는 전업주부, 취업준비생 등을 대상으로 법정 최고이자를 전제로 연체상태가 아니면 바로 대출을 해 주는 등 문턱을 낮추고 있다”고 말했다.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과외 아르바이트로 월 60만원 씩 버는 취업준비생 정 모씨는 올 해 초 저축은행으로부터 500만원을 대출받았다. 정 씨는 간단한 서류접수를 통한 신용등급 확인 후 2시간 만에 대출을 받았다. 대출조건은 거치기간 없이 연 이자 28%였다.

 

아예 일부 대부업체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간단한 신용등급 확인 후 최소 100만원 이상을 대출하는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OOO는 “우리 사회에서 경제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고금리 대출 영업을 공격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결국 서민 계층을 경제적 노예화하는 것”이라며,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신용불량 위기에 놓인 청년 등 경제적 약자들에 대한 구제대책을 정부차원에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현군 기자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