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알바생 10명 중 7명,‘노키즈존’ 찬성

기사 등록 : 2015-08-19 09:16: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아동 및 아동을 동반한 손님의 입장을 제한하는 ‘노키즈존(No-Kids zone)’의 확대로 의견이 치열한 가운데 알바생 10명 중 7명은 ‘노키즈존을 찬성한다’는 설문 결과가 발표됐다.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이 설문조사를 실시한 데 따른 것이다.
 
알바몬과 왓두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알바생은 총 1,084명. ‘노키즈존의 등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알바생의 반응을 살펴보면 ‘일부 무 개념 손님 때문에 손해 보는 사람들이 안타깝다(32.7%)’와 ‘오죽하면... 업주들에게 공감한다(30.4%)’는 의견이 근소한 차이로 1, 2위를 다퉜다. 이어 ‘사업장을 운영하는 업주가 결정할 문제, 기분 나쁘면 안 가면 그만(14.7%)’, ‘손님 또는 종업원의 한 사람으로서 찬성(12.5%)’, ‘야박하다(9.6%)’ 등의 의견이 뒤따르며 찬성과 반대가 팽팽하게 갈렸다.

하지만 막상 ‘노키즈존’이 내가 일하는 직장이 된다면 찬성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근무 중인 매장이 노키즈존으로 변경한다면?”이란 질문에 설문에 응답한 알바생의 65.5%가 “찬성한다”고 밝힌 것. 반대는 19.6%에 그쳤으며, ‘별 생각 없다’고 응답을 유보한 경우도 14.9%로 적지 않았다.

알바생 대부분이 노키즈존 도입을 환영하는 이유는 업무 강도 완하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노키즈존 찬성에 대한 이유 1~3위에 ‘가게 분위기가 훨씬 조용하고 안정될 것 같다(26.6%)’와 ‘유아손님으로 인한 위험천만한 상황이 많이 줄어들 것(26.3%)’, ‘유아 및 그 보호자가 있으면 까다로운 요구가 많아 업무가 힘들기 때문(24.2%)’이 나란히 꼽힌 것이 그 예. 또 ‘유아로 인한 다른 손님의 항의가 줄어들 것(15.2%)’이란 기대도 적지 않았다.

반면 노키즈존 도입을 반대한다고 밝힌 알바생들은 그 이유로 ‘많은 진상의 유형 중 굳이 ‘키즈’만 문제 삼는 게 적절치 않다’와 ‘문제를 일으키는 손님에 한해 퇴장 조치를 하면 될 일’이라는 의견이 각 27.4%로 공동 1위에 올렸다. 또 ‘너무 야박한 처사(18.9%)’, ‘약자를 대하는 태도와 배려 부족(14.2%)’, ‘또 하나의 차별(11.8%)’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실제로 알바생의 67.7%는 알바 근무 도중 ‘유아 또는 유아를 동반한 고객으로 인해 곤란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알바생의 92.8%가 ‘유아 및 유아를 동반한 고객이 하지 말았으면 하는 행동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알바생들이 유아 및 그 동반고객들이 삼가 줬으면 하는 행동으로는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해도 제지하지 않고 방치하는 것(36.7%)’이 단연 1위로 꼽혔다. 2위는 ‘위험천만하게 아이를 방치해 뒀다가 무슨 일이 생기면 항의하는 것(17.6%)’이, 3위는 ‘업소 곳곳을 뛰어다니고 출입금지 장소까지 드나드는 것(16.0%)’이 각각 꼽혔다. 또 ‘막무가내로 떼쓰고 울어 소음을 유발하는 것(15.8%)’이나 ‘테이블, 소파 등 아무 데서나 기저귀를 갈거나 사용한 기저귀를 방치하는 것(9.5%)’도 삼가 줬으면 하는 행동으로 꼽혔다. 그 밖의 기타 의견으로는 ‘과자 부스러기, 쓰레기 등 주변을 너무 지저분하게 이용하는 것’, ‘실내 온도, 조명 밝기, 음향 크기 등 모든 조건을 자기 아이에 맞춰 조절해달라고 요구하기’, ‘아이를 훈육한다며 주변에 피해주기’, ‘아이 앞에서 알바생을 모욕하기’ 등이 있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