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직장인 한 달 평균 2~3번 음주

기사 등록 : 2015-08-03 09:31: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직장인들은 한 달에 2~3번 음주를 하며 즐겨 마시는 술은 맥주인 것으로 밝혀졌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79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음주문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술을 마시는지를 물었다. 술을 마신다는 직장인은 응답자의 93.1%였다. 술을 ‘전혀 못 마신다’고 답한 직장인들의 58.2%는 회식 등 어쩔 수 없이 참석해야 하는 술자리에서 ‘건배만 하고 마시지 않는다’고 했다.

술을 마시는 직장인 744명에게는 술을 얼마나 자주 마시는지 물었다. ▲한 달에 2~3번(36.0%) ▲일주일에 1번(23.4%) ▲일주일에 2~3번(21.4%) 순으로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술을 마시는 이유는(*복수응답) ‘친구, 지인들과 친목도모를 위해서’가 응답률 70.6%로 가장 많았다. 이어 ▲회식, 영업 등 업무 때문에(37.1%) ▲기쁠 땐 기뻐서, 괴로울 땐 괴로워서(31.6%) ▲맛있는 음식에는 술을 곁들여야 해서(16.8%)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평균 주량은 몇 병일까? 평균 주량은 소주 1.3병으로, 주량이 소주 1병이라는 응답자가 43.3%, ▲소주 2병(21.0%) ▲소주 0.5병(14.5%) ▲소주 1.5병(8.1%)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술버릇도 물었다(*복수응답). ‘잔다’는 응답자가 47.0%로 가장 많았으며, ▲말이 많아진다(28.2%) ▲조용히 집에 간다(17.9%) ▲토한다(17.5%) ▲했던 말을 계속 반복한다(12.8%) ▲술을 계속 마신다(10.3%) ▲음식을 엄청나게 많이 먹는다(9.1%) ▲필름이 끊긴다(8.1%) ▲기타(3.6%)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의견으로는 스킨십을 한다, 애교가 많아진다 등이 있었다.

직장인이 좋아하는 주류는(*복수응답) 맥주(63.0%)였다. 그 뒤를 소주(53.95%)가 바짝 쫓았으며, ▲와인(15.7%) ▲막걸리, 동동주 등 탁주(10.5%) ▲보드카, 데킬라 등 리큐르(7.1%) ▲위스키(6.2%)가 뒤를 이었다.

회사에서 회식은 한 달에 1~2번 한다는 직장인이 45.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분기에 1번(35.6%) ▲1년에 1~2번(15.2%) 순이었다.

술을 좋아한다고 답한 직장인 379명에게는 술을 좋아하는 이유를 물었다(*복수응답). 그 결과 ‘사람들과의 관계를 친밀하게 만들어줘서’라는 답변이 54.6%로 1위를 기록했다. ▲마시면 기분이 좋아져서(40.4%) ▲세상의 고뇌를 잊게 해줘서(29.0%) ▲맛있어서(20.3%) ▲언제나 곁에 있는 친구 같아서(17.7%)가 그 뒤를 따랐다.

최근 유행하는 과일맛 소주를 먹어본 직장인은 응답자의 87.5%로, 맛있었고 다음에 또 마시고 싶다는 의견이 52.2%였다. 여기서 남녀 직장인의 답변이 다르게 나왔는데, 여성 직장인은 63.3%가 ‘맛있었고 다음에 또 마시고 싶다’고 한 반면, 남성 직장인은 ‘맛은 있었지만 금방 질려서 다음에 또 먹을 것 같지는 않다’는 사람들이 49.8%로 가장 많았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