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시,비정규직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나선다

기사 등록 : 2015-07-29 13:46: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서울시가 직무상 지위나 정규직 전환을 빌미로 시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근로자에게 행해지는 부당한 요구나 폭언, 폭행 등 다양한 형태의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수립을 앞두고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오는 29일(수)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직장 내 괴롭힘 예방대책’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청회는 지난 11월 1차 대책발표 이후 ‘직장 내 괴롭힘 예방 태스크포스(TF)’ 를 통해 마련된 예방지침 및 매뉴얼 등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시는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오는 9월경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직장 내 괴롭힘 예방 태스크포스(TF)’는 노무전문가와 인권변호사, 노동조합, 학계 등으로 구성, 지난 5월까지 8차례의 회의를 진행했다.

예방지침과 매뉴얼은 직장 내 괴롭힘의 정의, 유형 및 판단기준, 직장 내 예방교육, 상담·고충 신청 및 처리절차 등을 담고 있다.

서울시는 9월 종합대책이 발표되면 정규직(공무직) 전환을 앞둔 비정규직 노동자가 다수 근무하는 사업장을 우선적으로 찾아가 현장맞춤형 교육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빠른 구제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사용주의 의무, 피해자 대처방안, 관련 사례 등을 담은 핸드북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엄연숙 서울시 일자리기획단장은 “이번 비정규직 직장내 괴롭힘 예방대책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 뿐만 아니라 조직생활 전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괴롭힘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것”이라며 “예방대책 수립을 계기로 비정규직과 정규직이 공존하는 건전한 조직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관기사목록
[1]2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