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전철협 탄압,서울시 관련 의혹 제기

기사 등록 : 2015-07-27 16:15:00

정혜지 peoplehopehj@gmail.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터사랑생협 기자회견 개최.. 서울시 해명과 사태수습 요구

[사람희망신문] 지난 27일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 터사랑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하 터사랑생협)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시의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이하 전철협) 탄압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서다.

 

터사랑생협은 전철협의 철거민들을 주축으로 시작된 협동조합으로, 안전한 먹을거리, 교육, 환경, 여성 등 생활 문제를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설립됐다. 80년대 이후 부동산 개발으로 삶의 터전에서 밀려난 이들이 스스로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꾸린 것이다.

 

기자회견에서 터사랑생협은 먼저, 전철협이 이제까지 겪어 온 굴곡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회 저변, 철거민들의 권리를 찾기 위한 싸움은 말 그대로 고립무원에 빠질 때가 많았다.

 

1960, 70년대 도시화 과정에서 주택과 공장을 짓기 위해 개발관련법이 제정되었고 80년대 이후 철거민이 양산되기 시작했다. 89년 현 전철협 대표인 이호승씨를 비롯한 분당의 세입자들은 세입자 보호가 없는 개

발에 대해 투쟁에 나섰다. 결국 투쟁은 분당세입자들의 승리로 끝났지만 그 때부터 정부와 LH 공사의 탄압이 시작됐다.

 

경찰은 90년대부터 2006까지 전철협 철거민들의 시위에 연행과 구속을 반복했다. 예고없는 행정대집행, 즉 철거도 계속됐다. 버티기 힘든 일이었지만 어떻게보면 철거민 투쟁에선 늘상 벌어지는 일이었다.

 

그런데 2012년에는 스스로를 ‘전철협 비대위’라고 명명하는 단체가 이호승 대표에 대해 고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호승 대표가 독선과 탐욕으로 전철협을 힘들게 한다.”는 내용이었다. 전철협은 이에 대해 "기자회견에 나선 전철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미 징계위원회를 통해 제명당했다"며.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오히려 명칭, 로고, 전화번호 등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이 범죄행위"라고 즉각 대응했다.

 

2015년 비슷한 방식의 기자회견이 또 한 번 벌어졌다. 이번엔 '전철협피해자모임'이라는 단체였다. 2012년에 있었던 기자회견과 구성원은 비슷했다. 이들은 전철협이 투쟁기금을 갈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철협은 “투쟁기금은 당사자들이 결정하여 납부하는 시스템” 이며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들 중 오히려 공금유용으로 제명당한 이도 있다.”고 반박했다.

 

터사랑생협 회원들은 최근의 이런 ‘고발 기자회견’이 전철협에 대한 더 교묘한 방식의 탄압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전철협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단체인 만큼 시민들의 지지와 신뢰 없이는 버티기 힘들다. 단체가 힘을 쓰지 못하게 하려면 일방적인 탄압보다 ‘낙인찍기’가 유효하다는 것은 이미 시민운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실제로 죄가 있든 없든, 이미 ‘고발’, ‘횡령’. ‘검찰’ 같은 단어가 신문 위에 장식되는 것만으로도 낙인은 완성될 수 있다.

 

터사랑생협과 전철협의 회원들은 이러한 방식의 탄압이 ‘당연히’ LH공사와 철거용역에 의한 것이리라고 추측해왔다. 그러나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여기에 서울시도 관계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도 제기됐다. 2015년의 기자회견에 서울시와 여러사업을 같이 하는 인물도 포함되었다는 정황 때문이다.

 

전철협은 지난해, 이미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의 주거재생지원센터가 ‘서울 전역 개발지역주민들의 성향’과 ‘모임참여인원 및 구성원’을 파악한 작업에 대해 강력한 의문과 유감을 표시한 적 있다.

 

당초 박원순 시장의 철학에 따라 ‘개발 업체, SH공사 등과 개발지역 주민 간의 갈등 조정에 힘쓸’ 것이라고 생각됐던 도시재생본부가 도리어 기존 시민단체에 대한 사찰만 감행하고 있다는 것이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이 날 기자회견의 말미에서 터사랑생협 회원들은 지난해 사찰에 관해 박원순 시장이 전철협에 사과했음에도 불구하고, 2015년 6월 또다시 벌어진 ‘흑색선전’에 서울시와 관계있는 인물이 있었다는 것에 대해 해명과 함께 사태 수습에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