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 종로 여름 휴가지 5선

기사 등록 : 2015-07-24 09:17: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8월 무더위를 앞두고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됐다. 여행보다는 집이 휴가지가 되어버린 지친 직장인들을 위해 종로 도심속, 돈도 아끼고 품도 덜 드는 여행지를 소개한다.

 

▲ 한옥의 향기 품은 청운문학도서관에서 시 한편 읽고 가세요

 

한옥의 멋과 정취는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정도로 알고 있지만, 도심 속에서 손쉽게 만나기는 어렵다.

하지만 서울의 중심부인 종로에서는 쉽게 인왕산이 품고 있는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한옥도서관인 청운문학도서관(자하문로 36길 40)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 11월 개관한 청운문학도서관은 서울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조망과 더불어 대중교통과의 연계가 좋아 휴식 · 사색 · 창작을 위한 최적의 장소이다.

 

청운도서관 근처의 윤동주 문학관을 들러보는 것도 좋다. 일제에 의해 어린나이에 세상을 뜬 순수 청년 윤동주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물탱크를 개조해 만든 제 3전시실에서는 마치 서늘하고 컴컴한 후쿠오카 형무소에 들어와 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돈의문뉴타운 지역에서 철거된 한옥 기와 3천여 장을 가져와 담장기와로 재사용해 도시재생 성공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한옥 처마 아래에서 시 한편을 읽고 있노라면 내가 시인이 된 듯한 착각을 느끼게 될 것이다.

 

▲ 그림 속 계곡이 눈앞의 현실로 나타나다.‘수성동 계곡’

 

경복궁에서 종로마을버스 9번을 탑승 후 종점에 하차하면 마치 숨겨두었던 타임캡슐을 열어 보는 듯한 신비로운 느낌을 가진 계곡이 있다.

 

인왕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그 곳은 물소리가 빼어난 계곡이라고 해서 이름 붙여진 ‘수성동(水聲洞) 계곡(옥인동 179-1)’ 으로, 소나무 사이로 흐르는 맑은 계곡이 겸재 정선의 ‘장동팔경첩 중 수성동’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종로구는 지난 2012년 계곡 좌우편에 위치하여 경관을 크게 해치고 있던 옥인아파트를 철거하고, 전통 조경 방식으로 나무를 다시 심어 소박하고 옛 정취를 가진 수성동 계곡의 모습을 다시 되찾았다.

 

특히 계곡 아래에 걸려 있는 돌다리는 겸재 정선의 그림에도 등장하며 도성 내에서 유일하게 원위치에 원형 보존된, 통돌로 만든 제일 긴 다리라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 곳은 또한 조선시대 역사지리서인 <동국여지비고>, <한경지략> 등에 명승지로 소개되었고 안평대군의 집 ‘비해당’ 이 있던 곳으로 조선시대부터 명승지이다.

 

수성계곡을 둘러본 후 옥인동의 독창적인 가게들을 만나보는 것도 좋다. 각각의 특색을 뽐내며 늘어선 개인 카페와 와인바, 맥주집, 막걸리집, 갤러리까지 만나볼 수 있다.

 

▲ 도롱뇽, 맹꽁이가 서식하는 청정지역‘백사실 계곡’

 

맑은 물이 흐르고 사방이 울창한 백사실 계곡(부암동 산25번지 일대)은 도롱뇽, 개구리, 버들치, 가재 등 다양한 생물체가 서식하는, 깨끗한 자연을 품고 있는 곳이다.

 

특히, 서울특별시자연환경보전조례에 의한  보호야생동물인 1급수 지표종인 '도룡뇽'이 집단으로 서식하고 있어 그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다.

 

최근 가뭄과 늘어나는 관광객의 부주의로 도롱뇽의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어 방문 시 계곡을 오염시키지 말고, 도롱뇽 보호를 위해 눈으로 풍경을 감상할 필요가 있다.

 

백사(白沙) 이항복의 별장터가 있어 붙은 이름이라고 전해지는 백사실 계곡은 시원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계곡은 아니지만 북악산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따라 등산을 할 수도 있고, 부암동으로 내려와 산책을 즐길 수 있는 도심속 비밀정원임이 분명하다.

 

▲ 4계절이 모두 아름다운 삼청공원 숲속도서관, 유아숲 체험장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삼청동의 끝자락에는 싱그러운 녹음이 어우러져 더위를 피할 수 있고, 산책하며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에 좋은 삼청공원이 있다.

 

삼청공원 입구에서 100m 정도 걸어가면 울창한 숲과 어우러진 삼청공원 숲속도서관을 발견할 수 있다.

2013년 낡고 오래된 매점을 리모델링하여 개관하였으며, 책을 읽다 고개를 돌리면 창밖으로 울창한 숲이 보이고, 도서관 안에 조그만 카페에서는 시원한 음료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삼청공원 내에는 아이들이 즐겁게 뛰어 놀며 흙도 밟고 자연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유아숲 체험장이 마련되어 있다. 유아숲 체험장은 주중에는 기관 중심의 정기 이용이 이뤄지고 있으며, 주말에는 가족 등 단체 단위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울창한 수목이 만드는 시원한 그늘 아래로 호젓한 산책로를 걷는 재미가 각별한 곳 삼청공원에서 가족, 연인과 함께 자연을 벗삼아 평화로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마로니에 공원에서 젊음과 낭만을 만끽하다

 

젊음의 거리 대학로의 상징으로 40년 가까이 자리를 지켜온 마로니에 공원에 오면 무더위를 잊게 하는 축제로 마음속 깊이 숨겨두었던 예술에 대한 감성을 끌어낼 수 있다.

 

지난 7월 21일(화)부터 8월 2일(일)까지 13일 동안 여름철 국내 최대 아동청소년 공연 예술축제인 『제23회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가 펼쳐지고 있다.

 

특히 8월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는 극장에서나 만날 수 있었던 최고 수준의 공연을 도심속 야외 공연장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는 『공원은 공연중』도심휴가프로젝트 ‘마로니에 여름축제’ 가 진행돼 다채로운 공연으로 방문객들을 맞이하게 된다.

 

▲ 8월 13일(목) 20시 무용(명상&다크니스 품바 Full ver) ▲8월 14일(금) 20시 음악(오케스트라, 영화를 노래하다) ▲8월 15일(토), 16일(일) 19시30분 연극(햄릿) ※ 문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센터 02-3668-0007, www.koreapac.kr

 

지난 2013년 새 옷을 입은 마로니에 공원은 면적이 60% 정로 넓어지고 야외에 마로니에 등 4종 35주의 교목과 회양목 등 7종 10,800주의 관목을 식재해 푸름을 더했으며, 3,000㎡ 규모의 야외공연장이 준비되어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이처럼 종로에는 부담없이 잠깐 시간내어 떠날 수 있는 힐링장소가 많다." 면서, “이번 주말 종로에서 모처럼 단비같은 휴식을 통해 지나온 삶을 되돌아보고 진정한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는 특별한 힐링시간을 갖게 되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