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무상급식 중단 홍준표, ‘주민소환’ 당할까?

기사 등록 : 2015-04-13 10:18: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제2의 오세훈 만들자’ 경남도민 각계 일어나

홍준표 경남지사가 무상급식 중단 후 역풍을 맞았다. 경남 주민 일부가 홍 지사를 주민소환하겠다고 나섰다. 각계의 호응이 잇따르면서 제2의 오세훈이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2007년 주민소환법이 시행된 이후 광역단체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두 차례 시도됐으나 모두 무산된 전례가 있으나 이번에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 2013년 홍 지사가 폐쇄한 진주의료원과 관련 진주의료원 정상화 원탁회의에서 지난해 주민소환 의견이 나왔다가 흐지부지 됐지만 이번에는 여러 곳에서 주민소환 의견이 나오고 있다.

주민소환은 자치단체장 취임 1년 후부터 퇴임 1년 전에 추진이 가능하다. 홍 지사의 주민소환 추진은 오는 7월부터 가능하다. 또한 지역 유권자의 10% 이상이 서명해야 소환투표가 가능하다. 지난해 말 경남도 총 유권자가 2637082명이니까 263709명 이상 서명을 받아야 한다. 광역단체장 주민소환은 유권자의 1/3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과반 찬성으로 확정된다. 주민소환 외에 유권자 15만 명의 서명을 받아 경남도청에 진주의료원 주민투표 청구를 추진하고 있다. 무론 홍 지사는 15만 명이 서명해 청구해도 주민투표를 거부할 권한이 있다.(홍 지사는 거부의사를 밝힌 적이 있다) 15만 명의 서명이 담긴 주민투표를 홍 지사가 거부하면 이를 문제 삼아 주민소환으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경남도청 공무원 출신인 이병하 씨는 지금은 홍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이 성사되는 분위기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사람들이 지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다. 인터넷 아고라 청원게시판에 무상급식 중단 홍준표 지사의 주민소환투표 실시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10만 명을 목표로 했는데 한 달 만에 약 절반을 달성했다.

200712월 경기도 하남시장과 20098월 해군기지와 관련 제주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있었으나 총투표자가 1/3 이하에 그쳐 2 건 모두 무산된 바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