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시, ‘도시민박업’ 활성화 추진

기사 등록 : 2013-09-06 09:51:00

추연정 chu282@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도시민박업이 신개념 숙박시설로 확실히 뿌리내릴수 있도록 게스트와 호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집중홍보를 적극 추진

서울시가 가을철 관광성수기를 맞아 남는 빈방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내주는 ‘도시민박업’ 활성화에 나선다.

시는 도시민박업 활성화를 통해 부족한 관광숙박시설 확충과 은퇴자들의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은 도시지역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을 이용해 외국인 관광객에게 한국의 가정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숙식 등을 제공하는 업이다(관광진흥법 시행령 제2조)

서울시는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에 대한 주택보유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외래관광객들의 투숙률을 높이기 위해 9월~10월을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집중홍보 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매체를 통한 제도 및 이용 안내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집중홍보를 통해 현재 적극적으로 추진중인 빈방을 외국인 관광객과 공유하는 도시민박업 활성화 사업이 한층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3년 8월말 현재 서울시내 329개 업소가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으로 등록되어 있는데, 연말까지 550개소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 달간 진행되는 집중홍보는 △2013 하반기 시민 대상 사업설명회 및 도시민박밀집지역 대상 찾아가는 사업설명회 개최 △외래관광객 이용편의 도모를 위한 도시민박 밀집지역 안내지도 및 표지판설치 △도시민박에 대한 해외 온·오프라인 홍보 등이다.

<12일(목) 14시 서울글로벌문화관광센터에서 시민 대상 ‘사업설명회’ 개최>

우선,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제도안내와 다양한 지원내용을 소개하는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사업설명회’를 9월 12일(목) 14시 명동소재 서울글로벌문화관광센터에서 개최한다.

사업설명회 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방법 안내도 병행해 도시민박업 창업을 희망하는 시민들이 빈방을 숙박시설로 전환할 때 필요한 개·보수비용을 확보해 창업비용 부담을 덜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사업설명회에는 도시민박 실제운영자들의 운영요령소개와 게스트와 호스트를 연결해주는 전문 예약대행업체를 통한 도시민박업 운영자 대상 맞춤형 상담을 실시, 도시민박업소에 대한 홍보 및 운영방법 등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한다.

시는 이와 함께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홍대입구, 창경궁 주변 등 주요 관광명소 주변을 도시민박업 밀집(유도)지역으로 선정하고, 이 지역에 거주하는 빈방을 보유한 지역민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사업설명회도 추진한다.

찾아가는 사업설명회는 주민자치센터 등 지역민들의 접근성이 좋은 장소에서 개최되며, 제도 및 지원내용 안내와 함께 전문 예약대행업체 관계자 등을 통한 업소별 맞춤형 컨설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관광객들의 도시민박 이용편의 도모를 위한 밀집지역 안내지도 제작 등 추진>

서울시는 도시민박 밀집(유도)지역에 대한 도시민박 안내지도를 어권별로 제작(영, 일, 중(간체, 번체))하고, 지하철역 주변 등에 지역내 도시민박 업소를 안내하는 표지판 등도 설치, 외래관광객들의 도시민박 업소 이용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2013년은 우선, 신촌·홍대지역, 동대문디자인플라자·대학로지역, 종로·삼청동 지역을 중심으로 안내지도와 표지판을 제작·설치하고 관광객들의 반응을 반영해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외래관광객 대상 서울소재 도시민박을 소개하는 온·오프라인 홍보 추진>

아울러 서울시는 외래관광객들의 도시민박에 대한 인지도 및 투숙률 제고를 위해 서울소재 도시민박을 해외에 소개하는 온·오프라인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우선, 지난 7월부터 운영중인 도시민박 통합 예약·홍보사이트(stay.visitseoul.net) 를 해외 주요 사이트에 소개하는 해외 온라인 광고를 9월부터 시작하고, 해외 관광교역전 서울홍보관을 활용한 오프라인 광고도 추진한다.

도시민박 해외 온라인 광고는 4개 언어권(영어, 일어, 중국어(간체,번체))의 Google, Yahoo 등 주요 사이트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도시민박에 확충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추진, 부족한 관광숙박시설 확충>

서울시는 올 한 해 동안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350개 업소 신규 창업을 목표로 제도안내와 다양한 지원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도시민박 참여업소에 대해 7개 외국어 동시통역서비스 이용료(年 30만원)와 간판제작비 지원(10만원 한도) 등 운영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운영자를 대상으로 도시민박 아카데미를 지난 5월부터 月 1회 개최하고 있다.(12월까지 총 8회 개최 예정)

아울러 도시민박업 등록업소와 전문 예약대행업체를 소개하는 도시민박 통합 예약·홍보사이트(stay.visitseoul.net)를 7.26 구축하고 이를 서울관광 사이트(visitseoul.net)에 연결해 도시민박에 대한 인지도와 신뢰도 제고에도 힘쓰고 있다.

박진영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거주중인 주택의 빈방을 외국관광객들에게 제공하는 도시민박업은 일자리 창출과 공유경제 구현은 물론, 증가추세에 있는 개별여행객을 겨냥한 맞춤형 숙박상품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도시민박업이 신개념 숙박시설로 확실히 뿌리내릴수 있도록 게스트와 호스트를 대상으로 하는 집중홍보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