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현대인 눈 건강 관리, “정기적인 검진과 필수영양소 섭취 필요”

기사 등록 : 2013-07-23 15:06: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 규칙적인 식사와 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의 섭취

지난해 대한안과학회와 질병관리본부는 눈 건강 관리를 위한 9대 생활 수칙에 대한 책을 발간했다. 그만큼 예전보다 사회적으로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졌음을 알 수 있다.

2010년 조사결과, 시력장애 유병률은 65세 이상에서 전체 4%에 이르며, 안과 질환의 발병률은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다. 황반변성은 1999년 85명에서 2009년 6572명까지 늘어났고, 매년 녹내장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역시 2003년 23만5000명에서 2009년 39만9800명으로 6년 새 70%나 늘어났다. 노화로 인해 발생되는 백내장도 40대는 10명 중 1명, 50대에는 10명 중 3명꼴로 발생하고 있다.

물론 노화에 의한 안과질환이 증가하고 있지만, 노화도 역시 개개인이 철저히 관리를 한다면 조금은 노화를 늦추고, 남보다 조금 더 눈 건강을 오래 유지할 수 있지 않을까?

현재 30대에서 40대는 과거보다 TV나 컴퓨터, 스마트폰의 사용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따라서, 30~40세 이상은 정기적으로 눈 검사를 받아야 한다. 특히 가족 중 황반변성 등의 질환을 앓고 있다면, 더욱 정기검진을 추천한다. 또한, 시력과 관련이 있는 눈 뒤쪽 시신경에 영향을 주는 자외선 차단을 위해서 선그라스를 착용하고 있는지도 체크해 봐야겠다.

지금 흡연을 하고 있다면, 금연을 하고, 눈에 2차적인 질병이 생기지 않도록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정상체중을 유지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또한 중요한 것이 규칙적인 식사와 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의 섭취이다. 최근에 시력을 담당하는 눈 뒤쪽 시신경층을 구성하는 성분으로 알려져 있는 루테인의 섭취를 추천한다.

수용성 비타민C는 눈 속의 세포를 죽이는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데 필요한 영양소로써, 특히 세포의 지질 산화를 막는 비타민E의 재생산을 돕는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게는 비타민C와 E는 우리 몸에서 산소를 소비하면서 발생하는 독성물질인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또한 아연은 정상적으로 눈의 기능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성분으로 눈 뒤쪽의 시신경층인 망막상피세포에 높은 농도로 존재한다. 오메가3지방산 역시, 눈에서 빛을 받아들이는 세포의 주요 구성 성분으로 눈 건강에 도움을 준다.

시간에 쫓기는 현대사회에서 위의 성분을 골고루 챙겨먹는 것이 힘들다면, 최근에는 눈 전문 영양제도 있으니 아침에 챙겨먹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