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유력 정치인 인맥 사칭 사기 IDS홀딩스 비대위 대표 구속하라”

기사 등록 : 2019-08-13 19:26: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IDS홀딩스투자자(피해자)대책위원회,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 IDS홀딩스 투자 피해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비상대책위원회 정은희 대표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람희망신문
▲ IDS홀딩스 투자 피해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비상대책위원회 정은희 대표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람희망신문

 





IDS홀딩스투자자(피해자)대책위원회(투대위)는 13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력 정치인과의 친분을 과시해 활동비를 가로챈 IDS홀딩스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정은희를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제2의 조희팔 사건’이라 불리우는 IDS홀딩스 금융사기 사건은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가 ‘IDS 홀딩스 FX Margin 중개사업’에 투자하면 원금을 보장하며 매월 1~2%의 이익 배당을 보장하고, 1년 후 원금을 돌려주겠다며 2011년 11월~2016년 8월까지 1만 207명에게 1조 960억 원을 투자받아 가로챈 사기사건으로, 김 대표는 2017년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을 확정판결 받고 복역 중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투대위는 “IDS홀딩스 사건에는 IDS홀딩스 피해자들의 절박한 심정을 이용해 사익을 취하며 2차 피해를 입힌 사건브로커들이 있다”면서 “그들은 바로 IDS홀딩스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정은희와 어용 시민활동가인 이 모 변호사”라고 주장했다.


투대위는 “정 씨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등의 유력 정치인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IDS홀딩스 피해자들에게 피해 보상이 가능할 것처럼 속여 활동비 명목으로 수억 원의 돈을 가로챘다”고 이야기했다. 투대위는 7월 18일 정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또, 투대위는 “정 씨와 이 모 변호사는 피해자들의 고혈을 빨아 배를 채우는 경제공동체”라면서 “이들은 겉으로는 IDS 김성훈 사기사건의 피해자들을 위하는 척 하지만, 이들에게 피해자들은 사익을 취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투대위는 “현재 투대위가 IDS홀딩스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추가 범죄를 막으려하자 정 씨와 이 모 변호사 등은 투대위를 ‘김성훈의 하수인 조직’이라거나 ‘모집책 집단’이라는 추잡한 공작과 흑색선전을 하며 피해자들이 흩어지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대위, “검찰, 희대의 민생적폐·사건브로커 정은희 두 번이나 풀어줘”

투대위는 “정 씨에게 피해를 입은 IDS피해자가 작년 8월 동부지검에 사기죄로 정 씨를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인천지검, 남부지검으로 사건을 떠넘기며 질질 끌다 금년 4월이 돼서야 피의자 조사를 한 번 하고 정 씨를 무혐의 처분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투대위는 “이 뿐만이 아니다. 작년 7월 전국철거민협의회가 동부지검에 정 씨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나, 고소인 조사 후 단 한차례의 피의자 조사 없이 시간을 끌다 사건이 중앙지검으로 넘어갔고, 중앙지검은 다시 서초경찰서로 수사지휘를 내리고, 수개월이 지난 뒤에야 피의자 조사를 진행한 후, 또 정 씨는 무혐의로 풀려났다”고 말했다.


이어 투대위는 “금년 7월 18일 정 씨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 비대위 회원들이 남부지검에 사기죄로 정 씨와 측근 3명을 사기죄로 고소했는데, 이번에도 똑같이 검찰은 고소사건을 영등포 경찰서로 수사지휘 보내고, 한 달이 다 되어 가도록 고소인 조사 날짜조차 잡지 않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투대위는 “조희팔 피해단체인 ‘바른가정경제실천을 위한 시민연대’ 대표가 피해자들로부터 20억 원을 10년간 편취했다 검거됐다”면서 “‘사람과 권력에 아부하지 않는다’며 前검 정권의 최고위층 실세인사 120여명을 구속시킨 검찰은 왜, 임종석, 박원순의 인맥 사칭으로 피해자들의 돈을 20여억 원 넘게 가로챈 정 씨를 두 번 풀어주었는가, 국정농단 적폐는 구속시키나, 약자를 등쳐먹는 희대의 민생적폐는 봐주는 것인가, 정 씨에 대한 봐주기식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구속수사를 단행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대위는 “정 씨가 구속수사를 받고 구속되는 그 날까지, 검찰의 정 씨에 대한 봐주기식 수사의 의혹과 부당성을 알리는 동시에, 지속적인 집회와 시위를 통해 국민에게 알려나갈 것을 결의한다”고 전했다.


한편, 투대위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 앞으로 이동해 집회를 열었다. 투대위는 “IDS홀딩스 피해자 피해회복 방해하며 피해 키우는 어용 시민활동가인 이 모 변호사에 대해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엄중히 징계하라”고 항의했다.



 ▲ 13일 오전 IDS홀딩스 투자피해자들이 변호사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 모 변호사에 대한 서울지방변호사회의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사람희망신문
▲ 13일 오전 IDS홀딩스 투자피해자들이 변호사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 모 변호사에 대한 서울지방변호사회의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사람희망신문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