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전철협, “공권력 조롱하고 권력사칭하며 시민단체 비웃는 정은희 일당 구속수사하라!”

기사 등록 : 2019-08-12 22:45: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12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공권력 조롱하고 권력사칭하며 시민단체 비웃는 정은희 일당 구속수사하라’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상임대표는 “지난 7월 18일 IDS투자자(피해자)대책위원회(투대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IDS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정은희가 박원순 서울시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IDS홀딩스피해자들에게 과시해 피해 보상이 가능할 것처럼 속여 활동비 수억 원을 받아 빼돌렸다며 고소했다”면서 “정은희는 과거 2006~2007년도에 전철협에 침투돼 많은 우를 범하고 파렴치한 행위를 한 자로, 투대위가 기자회견을 열고 정 씨 등 4명을 고소고발하자 격려차 기자회견에 방문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 상임대표는 “그런데 IDS비대위 회원들이 지난 7월 30일 전철협 사무실에 찾아와 전철협이 IDS투대위 측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격려를 했다며 행패를 부렸다”면서 “경찰이 이런 충격적인 사건을 비호하지 않는다면 수사하지 않을 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 상임대표는 “그러나 경찰은 전철협이 고소고발을 하면 시간을 끌다가 무혐의 처분을 하는 반면 전철협과 지역철거민들이 고소고발을 당하게 되면 끝까지 추적해 처벌하려는 것에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 상임대표는 “지금 한국 사회에서 철거민을 둘러싸고 금품수수의혹이 증폭되는데, 이를 막으려는 전철협을 음해하고 탄압하는 세력이 있다. 경찰은 전국의 3000명의 정보관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모를 리 없다”면서 “그러나 정작 정은희 건에서는 모른다 하며 전철협 내부의 다툼으로 몰아갔다. 경찰은 자신들의 무책임한 행동에 책임을 지고, 평등한 수사로 제대로 된 수사로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전철협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최근 정은희 등이 고소당한 내용을 보면 충격적이다. 이들은 희대의 사기꾼 김성훈에게 1억 원을 받았으며,  일산의 모 교회는 IDS홀딩스에 관련된 교인이 낸 10억 원의 헌금을 정은희 일당 등이 수개월의 괴롭힘을 통해 내주었으며, IDS홀딩스피해자를 돕는다며 수억 원의 금품을 수수해 고소를 당했다”면서 “경찰은 정은희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엄단해야 한다. IDS피해자들은 이들의 행동을 고소할 수도 없고, 고소를 해도 제대로 수사도 하지 않는 행태를 보며, 이래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전철협이 나서게 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철협은 서울 지방경찰청장과 서울지방경찰청에 ▲서울지방경찰청은 정은희 일당에 대해 증거인멸시간을 주지말고 신속하게 7월 30일 전철협 업무방해 사건을 수사할 것 ▲서울지방경찰청은 동일범죄에 대한 동일 수사 즉각 진행할 것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정보관들의 편협적인 시각과 불평등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죄할 것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수사과정에 정은희 배후세력이 영향을 주지 못하도록 철저히 차단하고 경찰내부에 있을 수 있는 조력자가 이를 돕지 못할 대책을 즉각 마련할 것 등을 요구했다.


- 본지는 해당 사건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다면 취재할 용의가 있음을 밝힌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