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문재인 대통령, 대구 내려가 "확진자 증가세 변곡점 주간 내 만들어야"

기사 등록 : 2020-02-25 22:02:00

천재율 koodfo2@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사람희망신문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를 찾아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개최된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의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여환섭 대구지검장, 대구지방경찰청장, 육군2작전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고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경북은 그야말로 복합위기 지역이 되고 있다. 이 지역이 겪는 사회경제적 피해를 덜어드리기 위해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저녁부터는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고위 당정협의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 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 번 설명드린다"고 이야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논란과 관련하여 추가 브리핑에서 "일반적인 이해처럼 지역을 봉쇄해 마치 '우한 봉쇄'를 연상하듯 나간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방역당국에서 전문용어로 '봉쇄와 완화'라는 용어를 쓴다. 코로나19를 조기 차단하기 위해 조기에 봉쇄하고 완화한다는 방역적 차원의 의미"라고 해명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