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폴 데스몬드

기사 등록 : 2018-09-19 10:30:00

박우공 woogallery@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재즈 색소포너-2

 


Paul Desmond

1924.11.25 1977.3.30.

폴 데스몬드는 핸섬하고 지적인 외모에 달콤하고 매력적인 쿨 사운드로 가는 곳마다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미국 캔자스 시티 태생. 알토 색소폰의 황태자이며 루이 암스트롱, 듀크 엘링톤과 함께 재즈의 3대 거장으로 불린다.

그의 연주 스타일은 요즘의 속사포 래퍼처럼 질주하듯이 빠르고 자유분방하다.

비밥을 이끈 창시자로 불리며 음악에 대한 진지한 탐구로 임프로비제이션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였다.

당대의 여느 무지션들처럼 헤로인에 탐닉하여 일찍 생을 마감했지만 색소폰 연주자들에게 미친 영향은 재즈사에 가장 지대한 것이었다.

재즈를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켰으며 모던 재즈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Billie's Bounce, Jazz at Massey Hall, Ornithology, Charlie Parker with Strings 등 명반을 남겼다.

6M을 주로 사용했으며 킹 슈퍼20, 셀마 모델22, 부셔, 그라프톤 색소폰을 사용하기도 했다.

illustration/park kong woo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