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시, '공가 임대주택' 임대인·세입자 구한다

기사 등록 : 2015-03-27 14:47: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서울시가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비어있는 민간주택을 주변 시세보다 10% 이상 싸게 공급하는 공가 임대주택4월 선보인다.

이러한 주택 매물에 대한 신청을 받아 부동산 포털 등을 통한 홍보한다,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을 지원해주고 임대인은 임대료를 주변 시세의 90% 이하로 낮춰 공급하게 된다.

부동산 중개수수료 지원액은 임대인과 임차인 각각 최대 25만원 이내, 50만원까지다.

집주인은 세입자를 보다 빨리 구할 수 있어 좋고, 세입자는 시세보다 싼 값에 거주할 수 있어 좋다.

공가 임대주택은 서울시가 ‘18년까지 공급예정인 임대주택 8만호의 새로운 유형으로, 올해 3천호를 시작으로 2018년까지 총 11천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3월 말부터 25개 자치구 주택부서에서 공가 민간주택 신청을 접수한다고 22() 밝혔다.

대상물건은 전용면적 85이하이며, 전세가 기준 25천만 원 이하의 모든 주택(다가구, 다세대, 아파트, 연립 등)과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임대주택으로 등록된 물건이 대상이 된다. 월임대료가 있는 물건의 가격은 보증금과 임대료 전환율 6%로 산정한다.

공가 임대주택 입주를 원하는 시민은 4월부터 부동산114 등 포털에서 서울시 부동산 중개수수료 지원이라고 표시된 주택을 찾으면 된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어르신 등은 관할 자치구 사업부서에서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진희선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공가 임대주택은 적은 예산으로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사업이라며, “전월세가격이 연일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가 임대주택이 서민주거안정에 조금이라도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