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념전

기사 등록 : 2019-04-05 09:27:00

박우공 woogallery@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

 

 


▲ 포스터   ⓒ사람희망신문

 

세월호 참사는 우리의 국가와 재난에 대한 생각뿐만 아니라 온 감각을 뒤흔들어놓았다. 늘 보던 평범한 사물, 색깔, 사람, 사건들이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고, 촛불시위부터 다른 정치적 약자들을 보는 시선도 달라졌다. 세월호는 우리가 바라만 보던 대상을 우리 자신이라고 느끼게 만든 사건, 더 나아가 한 사건에 그치지 않고 우리가 알던 세상을 전혀 다른 곳으로 만든 계기였다. 그것은 배 한 척이 아니라 바다 전체였고, 바다를 바라보던 사람들이 바다가 되게 했다. 전시의 제목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논의를 짧은 애도로 끝맺지 말고,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한 긴 노력으로 이어가자는 의미에서 붙인 것이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는 지금, 여전히 규명되어야 진실과 미수습자들과 치유라는 크고 무거운 숙제들이 남아있긴 하지만, 이 전시는 그렇게 세월호가 뒤흔든 감각을 구체화하는 것에서 출발하려 한다. 그런 감각은 참사 이후 예술가들이 드러낼 수밖에 없었던 것이며, 앞으로도 망각에 저항하고 세월호가 남긴 질문들을 되묻기 위한 기본적인 출발점이 될 것이다.

 

전시기간: 201949() 421()

관람시간: 12:00 18:00 (월요일 휴관) 전시장소: 통의동 보안여관 아트스페이스 보안1,2 / 공간일리, HArt, 공간 291, 아트 스페이스 풀

주최: 4.16재단

기획자: 김현주(독립기획자), 안소현(아트 스페이스 풀), 홍진훤(독립기획자, 사진작가)

참여작가: 고등어, 김서린(세월호를 기억하는 사진), 김성희, 김정헌, 김지영, 김흥구x이승배, 노순택, 노원희, 믹스라이스, 박야일, 박예슬, 빈하용, 세월호를 생각하는 사진가들, 서평주, 성남훈, 송상희, 심흥아, 안경수, 안병덕, 안정윤, 양유연, 윤동천, 이민지, 이우성, 이의록, 이해민선, 일상의 실천, 장서영, 전명은, 전진경, 정덕현, 주용성, 주황, 최진욱, 치명타, 팽창콜로니, 함양아, 허란, 홍진훤, 흑표범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