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울시, 경의선숲길에 ‘느린우체통’ 설치

기사 등록 : 2017-04-27 10:28:00

사람희망신문 nccmc1993@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소장 김종근)는 마포우체국과 협력하여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과 경의선숲길 공원에 느린우체통을 확대 설치한다고 4월 3일부터 연중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원 내 ‘느린 우체통’은 디지털 시대 기다림의 의미를 일깨우고 방문한 시민들이 1년 전 추억을 회상할 수 있도록 준비한 공원문화 프로그램 일환이다.
현재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에는 ‘난지도이야기 느린우체통’이 설치되어 운영 중에 있다. 공원을 함께 방문했던 이들과의 추억, 억새축제 때의 즐거움, 1년 뒤 나의 미래모습 등을 담은 200여 통의 사연과 추억들을 금년 설날에 발송하였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는 지상으로부터 98m 상부에 넓은 잔디밭이 조성된 노을공원과 폐선부지를 공원화하여 시민과 외국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경의선숲길(연남동 구간)로도 ‘느린우체통’을 확대한다.

 

 ‘느린 우체통’이 있는 3개 공원(하늘?노을?경의선숲길공원)에는 공원을 상징하는 대표 이미지로 공원엽서(3종)를 제작하여 우체통 인근에 비치,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김종근 소장은 “서울마포우체국과의 협력사업으로 공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함께한 사람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회상할 수 있도록 준비한 공원문화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