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그녀의 방 시즌3 노크하지 않는 집” 드라마 전시

기사 등록 : 2016-01-04 16:53: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공연 신 장르 원 소스 멀티 스타일 드라마 전시 소개

[사람희망신문]김애란 작가의 소설집 “달려라 아비”에 포함된 단편 ‘노크하지 않는 집’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전시 “그녀의 방 시즌 3"," 노크하지 않는 집”이 12월 23일부터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드라마 전시’라는 타이틀을 내 건 이 작품은 텍스트, 움직임, 연기, 미디어아트, 음악, 전시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각각의 장르가 가진 장르적 장점을 최대한으로 분출한다는 작품이다.
부분이 모여 온전한 하나의 전체를 이룰 수 있는 잠재된 예술 장르의 가능성이 표출될 것이며 전혀 다른 장르가 하나의 공간 안에서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이 작품을 통해 제37회 이상문학상 대상의 김애란 작가, ‘드라마 전시’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신선하고 혁신적인 연출로 주목받아온 이항나 연출, 1998년 이탈리아 토리노영화제 대상 비평가상관객상과 그리스 테살로니키영화제 은상에 빛나는 민병훈 감독, 차세대무용가로 주목받아온 윤푸름 안무가, 그리고 혜화동 1번지 5기 동인이자 극단 거미 대표로 독창적인 영상 미학을 선보여온 김제민 감독, 독특하면서도 특색 있는 무대를 선보여온 무대 디자이너 이진석이 함께한다.
이항나 연출은 이번 작품을 통해 “드라마 전시라는 형식적 실험들을 이야기 안에 숨기고, 여섯 여자의 사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싶었다”며 “그녀들의 방을 들여다보고 훔쳐보고 하는 행위를 통해, 주변을 우리 사회를 들여다보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