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호머 B.헐버트,제1회 서울아리랑상 '수상'

기사 등록 : 2015-09-14 17:35:00

사람희망신문 aa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사람희망신문] 민족의 노래 ‘아리랑’을 국내 최초로 서양식 음계로 채보해 세계에 알린 호머 B. 헐버트 박사(1863~1949)가 (사)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 이하 조직위) 제정 제1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조직위는 14일 “아리랑의 가치 공유와 확산을 위해 서울아리랑상을 제정했다”면서 “129년 전인 1886년 한국에 온 헐버트가 우리 소리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여 구전으로 전해지던 아리랑 가락을 서양식 음계로 채보해 우리 음악사의 새로운 지평을 연 것이 ‘서울아리랑상’의 제정 취지에 잘 부합해 첫 수상자로 합의 추대했다”고 밝혔다.

미국 명문 다트머스대 출신인 헐버트는 구한말 고종이 육영학교를 설립한 후 미국에 요청해 1886년 한국에 온 교육자 겸 선교사이다. 그는 1896년 영문잡지 2월호에 논문 ‘Korean Vocal Music‘ 발표를 통해 한국의 고전음악과 대중음악 등을 분석하면서 서양식 음계로 채보한 ‘아리랑’을 비중있게 다뤄 전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논문에서 “대략 782마디 정도 되는 아리랑은 한국인에게 쌀과 같은 존재다. 다른 노래들은 말하자면 반찬에 불과하다”라고 한국 음악 중 아리랑을 상당히 높게 평가한 헐버트는 아리랑뿐 아니라 시조, 민요들도 악보와 함께 다수 소개했고, 이후 아리랑과 한국 민요 악보집을 만들어 배포하기도 했다.

헐버트는 논문에 앞서 한국에 처음 온 1886년 10월17일, 미국에 있는 누이동생에게 보낸 편지에 옆집 꼬마들이 부르는 아리랑 가락을 오선보를 직접 그려 옮기고, 가사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도 써넣었다. 이 편지는 천안독립기념관에 마이크로필름으로만 보관되어 있을 뿐 친필편지 원본의 행방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조직위원인 아리랑연구가 김연갑 선생 등의 노력으로 최근 서울 소재 대학교에 친필편지 원본이 보관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 원본은 1993년 해외 한국학 자료조사 프로젝트를 진행한 팀이 유족으로부터 건네 받아 보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헐버트가 생전에 쓴 편지 400여통과 함께 2개의 박스에 담겨 있는 이 원본의 존재를 편지 분류 작업을 통해 확인하게 되면 근대문화유물로 지정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헐버트는 주시경 선생과 함께 한글 맞춤법, 띄어쓰기, 점찍기 등을 도입했고, 최초의 한글 교과서 <사민필지>를 만드는 등 교육사업에도 큰 업적을 남겼다. 도산 안창호 선생 등과 함께 독립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러한 공로로 1949년 별세 당시 국내 최초로 외국인 사회장으로 장례가 치러졌고, 이듬해 건국공로훈장 태극장(독립장)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한글연구와 교육에 심혈을 기울여온 공로로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됐다

윤영달 조직위원장은 “서울아리랑상 첫 수상자로 아리랑을 세계에 알린 호머 B. 헐버트 박사가 선정돼 기쁘다”면서 “내년부터는 아리랑 관련 자료의 수집 발굴, 새로운 예술양식 창조를 통한 음악적 가치 확산, 독보적 학술연구 성과 등을 거둔 개인 또는 단체를 대상으로 추천과 심의 과정을 거쳐 수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금은 1천만원이며 시상식은 오는 10월7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KT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다.

한편,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로 문화적 가치와 중요성을 인정받은 ‘아리랑’을 비롯한 한국 대표 문화 콘텐츠로 꾸미는 문화예술축제다. 올해로 3회를 맞는 2015서울아리랑페스티벌은 10월7일 서울아리랑 시상식에 이어 10, 11일 이틀간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첫 해 10만여명, 지난해 12만5천여명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루었다.

연관기사목록
[1]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