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박원순 서울시장, 옥바라지 골목서 밝힌 원칙, 돈의문에도 적용돼야

기사 등록 : 2016-05-20 17:55:00

박현군 humanphg@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박 시장, 2013년 2월 천명한 원칙 따라 강제철거 막겠다 선언
[사람희망신문]박원순 서울시장이 종로구 도시정비사업과 관련 이중잣대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무악2구역재개발사업조합의 옥바라지 골목 주민들에 대한 강제철거 현장에 방문하며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서 이 공사는 없도록 하겠다.

제가 손해배상을 당해도 좋다”며 주민의 손을 들어줬다.

이와관련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뜻은 당장 강제철거를 중단하고 합의 없이는 더 이상 절차가 진행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하며, “이미 2013년 2월 재개발·재건축·뉴타운 정비사업 강제철거 예방 대책에 원칙을 정한 바에 따른 것”이[사람희망신문]박원순 서울시장이 종로구 도시정비사업과 관련 이중잣대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무악2구역재개발사업조합의 옥바라지 골목 주민들에 대한 강제철거 현장에 방문하며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서 이 공사는 없도록 하겠다.

제가 손해배상을 당해도 좋다”며 주민의 손을 들어줬다.

이와관련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뜻은 당장 강제철거를 중단하고 합의 없이는 더 이상 절차가 진행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하며, “이미 2013년 2월 재개발·재건축·뉴타운 정비사업 강제철거 예방 대책에 원칙을 정한 바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3년 2월에 정한 원칙이란 “정비사업 현장에서 세입자를 비롯한 사회적 약자가 거리로 내몰리는 일이 없도록 주민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강제철거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재개발 현장에서 주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조합, 가옥주, 세입자, 공무원 등 사전협의체 운용 등이 함께하는 사전협의체를 5번 운영하고 그럼에도 해결되지 않을 경우 부구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비사업 분쟁조정위원회를 가동해 원만한 타협 속에서 재개발을 추진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박순이 전국철거민협의회 돈의문1구역 이주대책위원장은 “서울시가 2013년 2월에 정한 합의없는 강제철거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원칙은 우리 돈의문 제1구역 등에서 벌어진 조합과 시공사 측의 강제철거에 대한 항의방문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약속했던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은 정작 오갈데 없이 천막에서 지내야만 하는 우리의 민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도 답변도 없다가 이슈가 불거진 옥바라지 골목에서는 ‘원칙을 지키겠다 고소당해도 좋다’라며 강경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강제철거를 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옥바라지골목 문제에서라도 생각났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옆 구역인 돈의문1구역에서 벌어진 강제철거 피해에 대한 구제도 2013년 2월 지정한 원칙에 따라 구제조치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고 설명했다.

2013년 2월에 정한 원칙이란 “정비사업 현장에서 세입자를 비롯한 사회적 약자가 거리로 내몰리는 일이 없도록 주민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강제철거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재개발 현장에서 주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조합, 가옥주, 세입자, 공무원 등 사전협의체 운용 등이 함께하는 사전협의체를 5번 운영하고 그럼에도 해결되지 않을 경우 부구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정비사업 분쟁조정위원회를 가동해 원만한 타협 속에서 재개발을 추진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박순이 전국철거민협의회 돈의문1구역 이주대책위원장은 “서울시가 2013년 2월에 정한 합의없는 강제철거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원칙은 우리 돈의문 제1구역 등에서 벌어진 조합과 시공사 측의 강제철거에 대한 항의방문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약속했던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은 정작 오갈데 없이 천막에서 지내야만 하는 우리의 민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도 답변도 없다가 이슈가 불거진 옥바라지 골목에서는 ‘원칙을 지키겠다 고소당해도 좋다’라며 강경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강제철거를 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옥바라지골목 문제에서라도 생각났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옆 구역인 돈의문1구역에서 벌어진 강제철거 피해에 대한 구제도 2013년 2월 지정한 원칙에 따라 구제조치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