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바이오헬스 산업의 국제경쟁력 키운다

기사 등록 : 2015-12-01 13:37:00

박현군 기자 humanphg@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보건복지부, 제약·의료기기·의료서비스 육성책 발표

[사람희망신문]보건복지부가 바이오헬스산업 시장 육성에 역량을 위한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7일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난  6일 대통령 주재 제4차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규제개혁 및 활성화 방안’의 추진을 위한 후속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 바이오헬스산업을 창조경제 육성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발표된 바이오헬스산업 규제개혁 및 활성화 방안의 핵심은 조속한 상용화 지원으로 바이오헬스산업 시장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시장 창출 과정에서 겪게 되는 현장 불편을 해소하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바이오헬스산업은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고 신(新)시장과 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큰 미래 성장동력산업”이라고 밝혔다.


실제 바이오헬스산업의 영역인 전 세계 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2012년 기준으로 무려 1경 원에 달하며, 정보통신기술(ICT, 3800조 원)과 자동차(1800조 원) 시장을 합친 것보다 크다. 또한 헬스산업은 향후 10년간 전 세계 신규 부가가치 창출액의 4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미국, 일본, 영국 등 선진국은 글로벌 바이오헬스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규제를 완화해 시장 활성화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


그러나 세계 바이오헬스산업 시장에서 우리나라의 비중은 2014년 현재 제약이 1.8%, 의료기기 1.3%, 의료 서비스 1.3%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


지난 6일 대통령에게 보고된 이 방안의 주요 내용은 ▲신의료기술평가 간소화·신속화 ▲첨단재생의료 제품의 병원 내 신속 적용 ▲웰니스 제품을 의료기기 규제 대상에서 제외 ▲유전자검사 제도 개선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 가치 제고 등 5가지 항목이다.


우선 안전성 우려가 적은 채외진단검사에 대해 신의료기술평가 대상을 최소화 하도록 심의규정을 변경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를 통해 임상현장 도입 가능 대상이 2배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미충족 의료 수요 분야에 대해 첨단재생의료 제품의 신속한 적용 기회를 확대한다. 이는 의료분야에서 의사들의 자기책임 아래 신규 의료제품의 제한적 임상적용을 허용하는 선진국의 기준에 맞춘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재생의료 특성에 적합한 관리제도가 없고, 인허가 이후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해 기술발전을 제약해 왔다.


또 지금까지 개인용 건강관리(웰니스) 제품에 대한 별도 기준을 만들어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체지방측정기, 심박수계, 수면평가장치 등 웰니스 제품들이 의료기기로 통합 분류돼 왔다.
이 밖에도 메르스 등에 대한 보건의료 빅데이타의 활용방안도 높혀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먼저 공공기관(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암센터 등)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연계해 개방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와 병행해 연구중심병원 등 의료기관 중심의 특화 질환(당뇨, 치매 등)별 연구 플랫폼도 구축하기로 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