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檢, 의정부 재개발 비리 일당 무더기 기소

기사 등록 : 2019-04-22 14:18: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서울북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 (박현철 부장검사)는 의정부 장암4구역·가능2구역 재개발조합 사무장과 업체 관계자, 변호사 등 11명을 입찰방해·업무상 횡령·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41, 이주관리와 범죄예방업체를 입찰하면서 들러리 업체를 내세우는 수법으로 특정 업체가 선정되도록 도와주고, 그 대가로 5억 여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렇게 받은 돈으로 건설업체를 인수한 뒤, 역시 같은 수법으로 입찰을 조작해 59억원 규모의 조합 공사를 따낸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한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인 또다른 박모(56)씨는 장암4구역 사무장 박씨 등을 "검찰 수사관들을 잘 아는데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무마해 주겠다"고 꾀어 이들로부터 88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가능2구역 사무장 신씨의 대학 동기인 변호사 김모(49)씨는 신씨에게 명의를 빌려줘 수용재결·명도소송 등 법률사무 용역을 수주할 수 있도록 하고, 용역대금의 25%가량인 26천여만원을 대가로 받아 챙긴 사실이 적발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관계자는 "재개발·재건축 비리는 일종의 내부 카르텔이 형성돼 범죄 발각이나 수사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당국의 철저한 사전 관리·감독과 수사기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