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바른미래·평화·정의당·정치개혁공동행동 “선거제 개혁 즉각 처리하라”

기사 등록 : 2019-12-13 11:38: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지도부가 12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선거제 개혁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참여연대)   ⓒ사람희망신문
▲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지도부가 12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선거제 개혁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참여연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시민단체 연합체인 정치개혁공동행동12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선거개혁안 본회의 상정 및 후퇴 중단 촉구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선거제도 개혁이 이뤄지지 못한 가장 큰 책임은 한국당에 있다면서 비례대표 전면폐지란 위헌적 주장이나 20% 연동률이란 기괴한 셈법을 내놓고 있는 한국당이 제1야당으로서의 자격이 있다고 할 수 있나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들은 이틀 전 끝난 정기국회에서 결국 선거제도 개혁법안은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 더 이상 선거제도 개혁이 지체돼선 안 된다면서 이미 국회는 선거제도 개혁 논의를 마무리 짓는 것은 물론 인구변동 등에 따른 선거구 확정까지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들은 우리는 민주당과 한국당 간 정치 협상과정에서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정신을 훼손하는 제안이 오가고 있는 것에 대해서 강력 경고한다“50% 연동률 합의는 비례성을 증진시키고 국민의 실질적 참정권을 확대하기 위한 개혁의 최저선이다. 우리는 기득권에만 유리하고 국민의 이해와는 동떨어진 현행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자신들이 과반수나 압도적 다수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제를 깔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대하는 것 같은데, 국민이 그렇게 녹록지 않다국회의원 숫자를 줄이거나 비례대표제를 없앤다는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를 하지 말고 국민 뜻에 따라 달라고 이야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이제 기득권 향수를 좀 버리라면서 의석 몇석에 연연하지 말고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개혁안에 합의한 정신을 존중해서 결단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준연동제도 부끄러운 연동제인데 그것을 훼손하려고 하는 책동은 용납할 수 없다집권 여당이라는 사람들이 5%로 봉쇄조항을 올리자고 제안하는데 당신들이 개혁 세력이 맞느냐고 이야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