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정치
ㆍ정치뉴스
ㆍ정치이슈
ㆍ정치 인터뷰
ㆍ성명서 논평
ㆍ지방자치
경제·노동
ㆍ경제정책 이슈
ㆍ일과 사람들
ㆍ공유경제
ㆍ토지와 주택
ㆍ개발과 사람
사회
ㆍ사회이슈
ㆍ시민사회 탐방
ㆍ시민사회 목소리
ㆍ오피니언 인터뷰
환경과 희망
ㆍ음식물류폐기물
ㆍ기타 환경소식
ㆍ환경과 안전 인터...
ㆍ시사상식
문화와 사람들
ㆍ문화뉴스
ㆍ사설
ㆍ칼럼
ㆍ연재칼럼
ㆍ책소개
ㆍ사고(社誥)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신문PDF
ㆍ토지&주택 리포트
ㆍ설문조사


[서민의힘 성명서]

기사 등록 : 2019-07-25 15:36:00

특별취재팀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전국5일장연합회, 전국택지개발연합회, 민생복지연대, 대리기사, 노점상, 퀵서비스 단체 등 서민 관련 단체들의 연대체인 서민의 힘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 성 명 서 -

 

서민의힘은 지난 2004년 창립 당시 서민 관련 단체들의 연대체로서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전국5일장연합회, 전국택지개발연합회, 민생복지연대, 대리기사, 노점상, 퀵서비스 단체 등 다양한 서민 관련 단체들이 서민 주거안정서민경제 활성화등 실질적인 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정치 및 행정이 정책적인 뒷받침을 할 수 있도록 정치인에 대한 압력단체로 활동하였다.

 

주요 선거 때마다 서민의 친구와 서민의 적을 선정, 발표하였으며 서민 주거안정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회를 주최하였고 서민의힘 유권자 운동본부를 운영하면서 선거 때 자원봉사로 서민의 친구를 지원하였다.

 

이같은 서민의힘은 주간사단체인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이하,전철협)가 중심이 되어 활동을 하다가 전철협 이호승 지도위원(서민의힘 상임대표)2007728일 대통합민주신당 경기도당 위원장으로 선출되어 전철협을 떠난 사이 전철협에서 형성된 토건마피아들의 권력과 자본의 부역질로 전철협이 어려워지면서 전철협 활동이 위축되고 급기야 서민의힘도 유명무실하게 되었다.

 

이에, 2009년 통합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의 임기를 마친 이호승 상임대표가 전철협에 복귀하면서 지난 2005년경부터 전철협에 침투하여 전철협을 파괴하려는 토건마피아의 횡포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시민단체로 다시 일으켜 창립 26주년을 맞는 전철협에 참여하는 많은 분들과 뜻있는 많은 사람들이 서민의힘이 재건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아 서민의힘 재창립준비위원회를 구성하여 서민단체들의 연대단체가 아닌 서민의힘 목적에 동의하는 개인들이 위와 같은 우여곡절을 겪은 후 재도약을 위해 727일 창립총회를 앞두고 있다.

 

이같이 창립총회를 준비를 하는 서민의힘 창립준비위원회에서는 최근 창립총회에서 인준할 사업계획에 (1)일제청산, (2)민생적폐세력청산사업을 상정하기로 하였다. 이같은 활동을 준비하다가 느닷없이 일요신문에 서민의힘이 부정적으로 등장하였다.

 

이제는 사실관계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보도를 하는 언론사도 언론적폐로 규정하여 청산해야 하는 시대가 온 것 같다.

 

일요신문에서 말한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사실은 이번에 고소당한 정은희 등과 함께했던 IDS피해자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정은희 등이 IDS피해자대책위원회 회원들에게 임종석, 박원순 등 고위층을 팔며 사기행각을 벌였는데 (1)사기꾼 김성훈에 3억을 요구하였다가 1억 원을 받았는데 그 사용처와 (2)하림교회에서 10억을 받았는데 그 사용 내용 (3) 회원들에게 걷은 각종 명목의 금액 약 3억 원 등 많은 내용을 수사하여 처벌하라고 고소하는 자리였으며, 자신들에게 가해지는 조폭 수준의 갖은 협박과 회유를 처벌하라고 고소하는 자리였다. 그런데, 이같은 팩트체크는 하지 않고 이민석이 말한 그대로 사기꾼을 돕는 전철협, 서민의힘이라는 기사를 써 내려갔는데 일요신문이 이민석의 대변지인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후 평소 정은희의 사기행각에 경종을 울려온 IDS투자자(피해자)대책위에서 이들 고소인들에게 못된 짓을 한 정은희 등을 규탄하고자 집회를 주최하였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약 200여 명의 참가자 중에 87명이 서민의힘에 참여하는 회원들이다.

 

그럼에도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이날 기자회견과 집회와는 하등 관련이 없는 전철협을 의도적으로 제목으로 달고 전철협 자매단체 서민의힘 운운한 것을 보면서, 이날 고소당한 정 모씨와 친분관계에 있는 이민석의 주장을 위한 보도인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런 집회에 이호승 서민의힘 창립준비위원장이 격려사를 하러 간 것은 당연한 일이다.

 

누가 사기꾼이라는 것인가? 서민의힘은 일요신문에 대해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하며 기사를 쓴 장익창 기자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요구한다.

 

일요신문의 사과와 재발 방지의 약속이 없고 장익창 기자에 대한 조치가 없으면 727일 창립 이후 이같은 협잡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전개할 것이다. 우리 사회에서 약자를 등에 업고 돕는다며 활개를 치는 자들과 이들과 부화뇌동하는 기자들에 대해 모든 민, 형사상의 법적대응 등 강력한 대응을 도모할 것이다.

인기동영상